아베-트럼프 통화, 日요청으로 성사…北위협 명목·中견제 속내

0
105

美트럼프와 통화내용 설명하는 아베 日총리(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6일 오전 기자들에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2017.4.6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6일 오전 통화는 일본측의 요청으로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계기로 미일동맹이 굳건함을 대외적으로 재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일본이 미국측에 양국 정상간 통화를 제안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북한의 도발은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위한 명목이었고, 실제로는 이날 예정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과의 정상회담에 앞서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것이라는 관측이 힘을 얻고 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정례 브리핑에서 “오늘 오전 6시 33분부터 약 35분간 진행된 통화에서 양 정상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강행이 위험한 도발행위라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모든 선택지가 테이블 위에 있다’면서, ‘미국은 동맹국인 일본을 100% 지지한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보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두 정상은 북핵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한미일이 연대해야 한다는 데도 목소리를 함께 했다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통화 후 기자들에게 “오늘 미중 정상회담이 열리는 만큼 북한 문제에 대해 중국이 어떻게 대응할지 일본으로서 주목하겠다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말했다”고 소개했다.

북한에 대한 강한 영향력을 갖고 있는 중국을 염두에 두고 있었음을 시사한 발언이다.

아베 총리의 발언은 미중 정상회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중국이 대북 압력에 나서도록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기 때문이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두 정상이 통화에서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한미일 3국의 긴밀한 연대와 함께 중국의 역할이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의 중국 견제 포석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이해를 표명했다는 뜻이어서 미중 정상회담에서 ‘중국의 역할’이 어떤 식으로 다뤄질 지 주목된다.

(취재보조 : 이와이 리나 통신원)

트럼프(왼쪽)와 시진핑

트럼프(왼쪽)와 시진핑(워싱턴 AFP=연합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