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56% “북한 도발에 대한 트럼프 대처 불안하다”

0
95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주지원본부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북한의 도발 위협 등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처에 미국인 과반이 신뢰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CBS 방송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방송은 지난 7∼9일 미국인 1천6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56%가 트럼프 대통령의 대처 능력에 “불안하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문제를 잘 다룰 수 있다고 확신한다는 답은 39%에 그쳤다.

공화당 성향 조사 대상자의 확신은 78%로 높았지만, 민주당 성향은 12%에 불과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북한의 6차 핵실험 가능성 등 도발 가능성이 고조되자 싱가포르에 배치돼 있던 미 해군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함을 한반도 인근 서태평양으로 이동시키고 시진핑 중국 주석에게 연일 북핵 등 해결을 압박하고 있다.

하지만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는 12일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을 촬영한 상업 위성사진을 분석해 북한이 6차 핵실험 준비를 마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