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집값 1년새 33% 폭등…캐나다 대책마련 나서

0
119

캐나다 주택 건설 현장 [신화=연합뉴스]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 온타리오 주 토론토 지역의 주택 가격 폭등 대처를 위해 연방 정부와 해당 지방정부가 연석 회의를 갖고 집중 대책 논의에 나선다고 캐나다 통신이 13일(현지시간) 전했다.

이 통신은 빌 모노 연방 재무 장관이 오는 18일 온타리오 주 재무 장관과 토론토 시장이 함께 참석하는 대책회의를 열고 광역 토론토 부동산 시장의 과열 대책을 집중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모노 재무 장관의 긴급 요청으로 열리는 이 회의에서는 주 정부와 토론토 시가 검토 중인 외국인 대상 부동산 취득세와 빈집에 대한 특별 보유세 도입을 포함해 적극적인 주택 취득난 해소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는 특히 스티븐 폴로즈 중앙은행 총재가 전날 기준금리 동결 방침을 밝히면서 토론토 지역의 주택 시장 과열이 금리 인상으로 해결될 수 없다고 심각한 어조로 우려한 가운데 열리는 것이어서 시선을 끌고 있다.

주 정부는 이번 회의 결과를 토대로 ‘외국인세’와 빈집세’ 등 2개 특별 세제 시행 세부 방안을 결정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캐나다의 또다른 양대 부동산 시장인 밴쿠버에서는 이미 두 특별세제가 시행되고 있다.

한편 지난달 토론토 일대 단독주택 평균 가격은 121만 캐나다달러(약 10억4천만 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4%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