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 트럼프 코미에 수사중단요구 논란, 탄핵사유 쌓인다

0
115

코미 전 FBI 국장 메모 ‘2월 회동에서 플린수사 중단 요구”
백악관 강력 부인 불구, 코미 메모, 비밀 녹음 등 조사 예상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월 러시아 내통 의혹 수사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는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의 메모가 보도돼 탄핵론을 갈수록 확산시키고 있다

백악관은 즉각 수사중단을 요구한적이 없다고 강력 부인하고 나섰지만 코미 메모에 대한 정밀 조사로 이어져 사실로 확인되면 사법방해, 탄핵사유가 될 수 있는 폭탄이 터진 것으로 간주되고 있다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연일 시한 폭탄들이 터지면서 탄핵 사유를 쌓고 있다는 적색경고장을 받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에는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에게 수사중단을 요구했었다는 보도가 터저 나와 가장 위험한 탄핵사유가 불거진 것으로 지적받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월 제임스 코미 FBI 국장과 만난 자리에서 러시아 커넥션과 관련해 거짓말을 했다는 이유로 전격 경질됐던 마이클 플린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한 수사를 끝내주기를 희망한 것으로 코미 메모에서 드러났다고 뉴욕 타임스가 16일 보도했다

코미 국장이 대통령과의 대화 내용을 상세하게 기술한 메모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플린은 좋은 사람이다” “당신이 이쯤해 두기를 바란다”고 말한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마이크 펜스 부통령,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까지 자리를 비켜주도록 요청해 단둘이 독대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해 플린에 대한 수사를 중단하도록 요구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이에 대해 백악관은 즉각 뉴욕 타임스의 보도는 트럼프 대통령과 코미 국장간의 대화를 정확하게 묘사한 것이 아니라고 일축하고 “대통령은 결코 누구에게도 수사중단을 요구한 적이 없다”고 강력 부인했다

하지만 코미 메모는 트럼프 대통령을 러시아 내통의혹 수사를 방해한 명백한 사법방해로 몰아가고 결국
탄핵위기로 내몰수 있는 폭탄선언이 될 것으로 확실시되고 있다고 CNN 등 미언론들은 보도하고 있다

무소속의 앵거스 킹 상원의원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코미메모가 사실로 확인된다면 명백한 사법 방해로 탄핵국면을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공화당 소속 제이슨 채퍼츠 하원 정부감시개혁 위원장은 “코미 메모를 살펴보고 대통령이 수사중단을 요구했는지를 파악해야 한다”면서 문서소환에 나설 것임을 예고했다

연방의회에서는 코미 메모를 문서소환해 정밀 조사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코미를 위협하며 시사했던 비밀 대화 녹음 테이프까지 제출을 요구해 진실을 가리려 할 것으로 미 언론들은 내다보고 있다

미 언론들은 코미 전 FBI 국장이 허위 메모를 남길 이유가 없는 반면 트럼프 대통령이 수사중단을 요구한 적이 없다는 점을 입증하기 쉽지 않을 것이어서 탄핵위기에 실제로 빠지는 심각한 대가를 치를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