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3일 법원 첫 재판에 출석하며 모처럼 외부에 모습을 드러낸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킷 왼쪽 옷깃에는 수용자 번호 ‘503’이 또렷하게 적힌 배지가 달렸다.

원형 배지의 절반을 나눠 아랫부분에 ‘503’이, 바로 윗부분에는 수감 중인 서울구치소를 뜻하는 ‘서울(구)’가 적혔다.

그리고 그 위에는 언뜻 봐선 의미를 잘 알 수 없는 ‘나대블츠’라는 단어가 붉은 글씨로 쓰여 있었다.

법조계에 따르면 ‘나대블츠’는 국정농단 사건의 공범들을 구분하고자 구치소 측에서 부여한 일종의 부호다.

‘나’는 국정농단 사건의 공범들에게 공히 붙는 글자이며, ‘대’는 뇌물 등 대기업 사건을 의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블’은 문화·예술계 지원배제 명단을 흔히 부르는 ‘블랙리스트’의 첫 글자를 딴 것이고, ‘츠’는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이를테면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구속기소 돼 재판을 받는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번호표에는 ‘나블’이 붙었다.

서울구치소에 워낙 많은 사건 관련자가 수감된 만큼 공범끼리 마주치거나 만나는 것을 막고자 교도관들이 관리할 수 있도록 구분을 위한 글자를 붙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서울 남부구치소로 이감된 최순실(61)씨가 이날 법정에 달고 나온 번호표에는 남부구치소를 의미하는 ‘남부(구)’와 개인 번호만이 찍혀 있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