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한국과 미국 정부는 1일(현지시간)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에 대한 제재 및 압박과 대화를 병행하는 방안에 사실상 의견을 모았다.

미국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이날 백악관에서 약 1시간20분 가량 회동하면서 이같이 공감했다고 배석자들이 전했다.

이처럼 혈맹 관계인 한미 양국 안보사령탑이 북핵 해법에 대한 원칙적 합의에 이르면서 양국 간 이견에 따른 충돌 우려를 상당히 불식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된다.

1일(미국 현지시간) 덜레스국제공항 도착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1일(미국 현지시간) 덜레스국제공항 도착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앞서 두 나라 모두 새 정부가 들어선 이후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과의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최대의 압박(maximum pressure)에 초점을 둔 것으로 비치면서 북핵 해법을 놓고 양국 간 갈등이 이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다.

이를 감안할 때 이날 양국 안보 수장은 미국의 ‘압박 기조’와 한국 새 정부의 ‘대화’ 기조를 적절히 조화하는 선에서 절충점을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정 실장과 맥매스터 보좌관은 이날 회동에서 “대북 제재와 압박 공조를 이어가면서 비핵화 대화의 통로를 어떻게 마련할지를 모색”하는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고 배석자들은 전했다.

이들은 또 “북핵 문제를 해결할 공동 방안과 관련해 대화와 제재·압박을 병행하면서 조속히 실마리를 찾자”는 데 거듭 공감했다.

아울러 이들은 이번 달 한미 정상회담이 이런 공동 해법을 마련하는 데 매우 시의적절한 모멘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맥매스터 미 국가안보보좌관

맥매스터 미 국가안보보좌관

정 실장과 맥매스터 보좌관은 이달 문 대통령의 방미와 한미 정상회담의 의제 및 시기도 구체적으로 논의해 상당 부분 합의에 이르렀다.

양측은 정상회담 시기와 관련해 ‘이미 알려진 범위에서 미세조정을 한다’는 원칙에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회담 시기는 이달 하순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회담 의제는 한미 동맹 강화와 북핵 해법과 무역 문제, 국제 이슈에서의 공조 문제 등이 될 것이라고 배석자들은 전했다.

특히 맥매스터 보좌관은 정상회담과 관련해 “최대한의 예우를 갖추겠다”면서 “회담은 ‘풀 프로그램(full program)’으로 할 것”이라고 밝혀 주목된다.

그는 또 “한미 관계를 중시하며, 한미 관계에 최우선을 두고 (회담)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미국 정부가 문 대통령의 방미 의전을 통상의 ‘공식 방문’이 아닌 최고의 예우를 의미하는 ‘국빈 방문’으로 설정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날 회동에서 정 실장은 이날 최근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반입 보고 누락의 경위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며 이해를 구했고, 이에 대해 맥매스터 보좌관은 “설명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이밖에 맥매스터 보좌관은 미국이 시리아와 아프가니스탄 문제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한국이 도움을 준 데 대해 감사의 뜻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실장은 이날 오후 5시 45분께 백악관에 도착했고, 마중 나온 맥매스터 보좌관과 함께 약 20분간 경내를 걸으며 대화했다.

이어 오후 6시5분께부터 7시를 조금 넘은 시간까지 공식 대화를 했으며, 맥매스터 보좌관은 자신이 주재하는 만찬을 연기하면서 대화를 연장했다고 배석자들이 설명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