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51번째州 되자”…푸에르토리코 5년만에 또 주민투표

0
71

‘미국의 자치령’ 푸에르토리코가 11일 미국의 51번째로 편입될 것인지를 묻는 주민투표를 실시한다. 주민투표를 알리는 거리의 포스터.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카리브 해에 있는 ‘미국의 자치령’ 푸에르토리코가 국가 정체성에 대해 국민의 의견을 묻기로 했다. 2012년 이후 5년 만의 재시도다.

11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푸에르토리코는 이날 지위 변경에 관한 주민투표를 실시한다.

선택지는 ▲ 미국 주 지위 획득(51번째 주로 편입해 완전한 미국이 되는 것) ▲ 자유연합·독립 체제(미국으로부터 더 많은 자치권을 얻는 형태) ▲ 현재의 지위(미국 자치령) 유지 등 3가지이다.

1508년 스페인 식민지로 편입된 푸에르토리코는 1898년 미국이 스페인을 몰아낸 뒤 괌, 사이판처럼 미국 자치령으로 운영돼왔다.

주민들은 미국 시민권을 갖고 있지만 대통령 선거권은 없다. 연방의회에는 하원의원 1명을 선출해 파견하지만 표결권이 없다. 세제 등 내치는 주민 직선으로 선출한 주지사가 독자적으로 행사한다.

국가지위에 관한 주민투표는 1967년, 1993년, 1998년, 2012년에 이어 벌써 다섯 번째다.

앞서 세 번의 주민투표에서는 자치령으로 남자는 의견이 많았지만, 2012년에는 응답자의 54%가 국가지위 변화를 원한다고 밝혔다. 그중 61%는 미국의 자치령이 되는 길을 택했다.

그러나 현실화하지는 못했다. 미국의 주로 편입하려면 미국 의회의 승인과 대통령의 추인을 얻어야 하는데 퇴짜를 맞았다.

지난 10년간 빈곤에 시달려온 푸에르토리코인들은 미국 주 편입이 그들의 현실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푸에르토리코의 실업률은 12%에 달한다. 식료품값은 미국 본토보다도 22%, 공공요금은 64% 비싸다. 열악한 현실을 견디다 못해 지난 10년간 약 50만명이 플로리다 등 미국 본토로 옮겨갔다.

나랏빚은 730억달러(약 83조원)에 달해 푸에르토리코 자치정부는 미국 연방대법원에 파산보호를 신청하기까지 했다.

그러나 미국 주 편입을 원하는 주민들의 뜻이 확인된다 하더라도 미국의 승인을 얻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미국 법무부는 이번 일에 거리를 두고 있다.

애초 푸에르토리코가 ‘현 지위 유지’를 선택지로 제시하지 않아 주민투표를 승인할 수 없다던 법무부는 투표용지를 개정한 후에도 이를 ‘검토하거나 승인한 바 없다’고 AP통신에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푸에르토리코에 대한 구제금융은 없을 것이라고 못 박는 등 냉담한 모습이다.

‘미국의 자치령’ 푸에르토리코가 11일 국가지위 변경에 관한 주민투표를 실시한다.[AP=연합뉴스]

nomad@yna.co.kr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