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8일 취임 이후 처음으로 한·미 정상회담을 갖기 위해 미국 방문길에 오른다.

한·미 양국의 새 정부가 출범한 이후 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문 대통령 취임 후 51일만으로, 역대 정부를 통틀어 가장 일찍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28일 오후 3박5일간 일정으로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이라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6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미국 동부 현지 시간으로 28일 오후 워싱턴D.C.에 도착한 뒤 장진호 전투 기념비 헌화를 시작으로 미국 순방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장진호 전투는 6·25 당시 한·미 양국군을 포함해 많은 유엔군이 희생당해 가장 치열했던 전투의 하나로 평가된다.

특히 장진호 전투는 중공군의 남하를 지연시킴으로써 피난민 9만여명이 흥남부두를 통해 철수하는데 결정적 기여를 했으며, 문 대통령의 부모도 이들 피난민에 포함돼있었다고 청와대 측은 설명했다. 정 실장은 “장진호 전투 기념비에 헌화하는 것은 한·미동맹의 특별함을 강조하는 동시에 문 대통령의 가족사와도 연결되는 상징성이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비 헌화 뒤 한·미 양국 상공회의소가 주관하는 ‘한·미 비즈니즈 라운드 테이블’과 만찬에 참석해 한·미 경제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연설을 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또 29일 오전 폴 라이언 하원의장을 비롯한 상·하원 지도부와 미국 정계 핵심인사들과 간담회를 갖고 한·미 동맹 발전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오후에는 트럼프 대통령 내외의 초청으로 김정숙 여사와 함께 백악관을 방문해 정상간 첫 상견례를 겸한 환영만찬을 가질 예정이다. 이번 만찬은 트럼프 대통령 내외의 각별한 환대와 함께 미국이 한·미동맹에 부여하는 중요성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청와대는 강조했다.

30일 오전에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함께 워싱턴 D.C.내 한국전 기념비에 헌화할 예정이다. 한국전 참전용사를 선친으로 둔 펜스 부통령은 문 대통령과 함께 헌화하고 싶다는 강력한 뜻을 표명했다고 정 실장은 설명했다. 헌화 행사에는 한국전 참전국 대표들과 미국 참전용사들이 대거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이어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영접을 받고 이번 방미의 하이라이트인 한·미 단독 정상회담과 확대 정상회담을 잇따라 갖는다.

[그래픽] 문재인 대통령 미국 방문 일정

[그래픽] 문재인 대통령 미국 방문 일정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확장억제를 포함한 미국의 대(對) 한국 방위공약을 확인하고 다양한 분야의 실질 협력을 통해 동맹발전 비전을 공유하고 재확인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특히 양국의 가장 시급한 당면과제인 북핵과 미사일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큰 틀에서 공동의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허심탄회한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정 실장은 “무엇보다도 한·미동맹의 중요성과 가치에 대한 정상 차원의 공감대가 형성되고 이를 토대로 외교안보 분야 뿐 아니라 경제·사회분야의 협력, 글로벌 차원의 협력으로 폭과 깊이를 다져나가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두 정상은 회담이 끝난 뒤 양국 관계와 주요현안에 대한 합의사항을 담은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각 정상이 이번 회담의 소감을 언론발표 형식으로 설명할 예정이다.

다만 공동 기자회견 형식이 아니어서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은 예정돼있지 않다.

문 대통령은 이어 펜스 부통령과 별도 오찬을 갖고 백악관 공식일정을 마무리한 뒤 당일 저녁 미국의 유력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미국 여론주도층을 대상으로 새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과 관련한 연설을 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튿날(7월1일) 동포 간담회에 참석한 뒤 워싱턴D.C를 출발해 2일 저녁 늦게 귀국하게 된다.

정 실장은 “이번 방미는 문 대통령의 첫번째 해외 방문이자 한·미 신정부 출범 이후의 첫 만남”이라며 “특히 역대 대통령 취임 이후 미국 방문을 가장 빠른 시간 내에 한다는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번 방미를 통해 정상간에 긴밀한 우의와 신뢰를 구축해 향후 5년간 정상간 수시 통화와 상호방문, 다자회동 등을 통해 긴밀한 협의체제를 구축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이를 토대로 앞으로 양국간 구체적인 정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