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문준용 의혹제보 조작’ 파문이 불거지면서 국민의당이 향후 정치적 행로를 가늠하기 힘들 정도로 후폭풍에 휩싸였다.

의혹제보 조작 파문에 대한 대응방안을 놓고 내부논란이 벌어진 것은 물론이고, 안철수·박지원 전 대표를 향한 책임론으로 확산하며 내홍 조짐까지 보였다.

더욱이 검찰이 이 사건에 대한 수사를 본격화하며 악재가 추가로 터질 가능성이 있는 데다 지역 기반인 호남 민심이 싸늘하게 돌아설 것이라는 우려마저 나오는 등 그야말로 풍전등화의 위기에 놓인 형국이다.

국민의당은 27일 의혹제보 파문 수습책을 놓고 우왕좌왕하는 내부 혼선을 노출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천인공노할 증거조작이 있었다고 해서 문준용 씨의 특혜취업 의혹에 면죄부를 줄 수는 없다”며 제보 조작 및 특혜취업 의혹에 대한 동시 특검 카드를 꺼내 들었고, 박 전 대표도 CPBC 라디오에서 “특검에서 국민적 의혹을 규명해야 한다”고 동조했다.

특검을 고리로 준용씨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내세우면서 파문에 따른 부담을 덜어가겠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그러나 김태일 혁신위원장은 기자회견을 열어 “당 일각의 특검 주장은 구태의연한 정치공방으로 물타기 하려는 것으로 보일 가능성이 있다”며 반대 뜻을 밝혔다.

파문에 책임을 져야 할 국민의당이 준용 씨 의혹을 다시 끄집어내는 것은 국민의당의 대국민 사과마저 진정성없는 것으로 비치게 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김태일 국민의당 혁신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날 의총에서도 특검 추진 여부를 두고 의견을 하나로 모으지 못했다.

최명길 원내대변인은 의총 후 브리핑에서 “특검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국민이 납득하지 않을 것이라는 반론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라고 전했다.

의원들은 특히 김 원내대표의 특검 제안에 반대 뜻을 밝힌 김 혁신위원장의 발언이 적절했는지를 두고서도 의견이 분분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당의 혁신을 위해 입장 발표가 필요하다며 한 발언이지만, 부적절했다는 의견도 상당수였다”고 전했다.

수습책을 둘러싼 논란과 함께 당내에서는 대선 당시 지도부가 이번 사태에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기류도 감지된다.

김 혁신위원장은 “이 문제에 총체적 책임을 지는 위치에 있던 분들이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며 “정치적 무한책임을 즉각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대선후보였던 안 전 대표, 상임공동선대위원장으로서 선거 과정을 진두지휘했던 박 전 대표 등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상돈 의원도 CBS 라디오에 출연해 “안 전 대표는 책임을 면할 수 없다. 자신이 데려온 사람이 사고를 일으켰다. 응당 정치적으로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발언하는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

발언하는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서울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pdj6635@yna.co.kr

제보 조작에 연루된 것으로 알려진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안 전 대표의 영입인사라는 점에서 비판을 피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 의원은 박 전 대표와 선대위 공명선거추진단장으로 의혹제기 관련 업무를 했던 이용주 의원을 향해서도 “이게 얼마나 큰 사건인데 보다 확실하게 검증하지 못한 책임이 있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최 원내대변인은 “이 전 최고위원의 책임이 뭔지 밝혀지지 않았는데 영입한 사람 책임을 언급하는 것은 이른 얘기”라며 당 일각의 ‘안철수 책임론’에 선을 그었다.

국민의당은 국회 본회의를 마친 후에도 의총을 다시 이어가며 증거조작 파문의 대응방향을 논의했지만, 의원들간 이견이 노출됐을 뿐 뾰족한 해법은 나오지 않았다.

한 참석자는 “당 구성원들이 모두 말조심하고 몸을 낮춰야 할 때라는 발언이 나왔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여러 각도로 얘기가 나왔지만, 있어서는 안 되는 심각한 사건이 벌어졌다는 것이 공통된 생각이다. 제보를 발표하는 과정에서 검증을 소홀히 한 측면에 대해 국민에 충분히 사과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검찰이 수사를 통해 이 사건을 어떻게 파악할지 지켜보겠다. 그 과정에서 진실과 다른 부분을 제기한다면 당에서 엄정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