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부 ‘북핵-한미군사훈련 동시 동결’ 中·러 제의 일축

0
63
북한이 쏘아올린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4형(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4일 쏘아올린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4형. 2017.7.5
photo@yna.co.kr
“中·러 사드 반대해도 우리 입장 변화 없어”
北 자금줄 죄기 강화…’北거래’ 中기업 추가 제재 가능성 시사

(워싱턴 서울=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김수진 기자 = 미국 국무부는 6일(현지시간) 북한의 핵 활동과 한미 군사훈련을 동시에 동결하자는 중국과 러시아의 제의를 일축했다.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의 무기 프로그램과 한국의 군사훈련 사이에는 아무런 등가성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미 군사훈련은 1950년대부터 해오던 것이며, 우리는 전 세계적으로 그런 훈련을 하며 관계를 맺고 있다”며 “만약 중국과 러시아가 반대 결정을 하더라도 우리의 입장을 바꿀 순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4일 모스크바에서 정상회담을 한 후 공동성명을 내고, 북한의 핵 활동과 함께 한미 군사훈련을 동결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노어트 대변인은 중·러가 전날 유엔 안보리 회의에서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배치에 반대했다는 지적에는 “그런 사실을 알지 못하며 문제가 된다고 생각하지도 않는다”며 “우리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과 거래하는 제3국 기업에 대한 제재, 이른바 ‘세컨더리 보이콧’ 관련 입법 문제에 대해서는 “의회가 다룰 사안이어서 답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노어트 대변인은 “그러나 우리는 분명히 그것을 주시하고 있을 것”이라며 세컨더리 보이콧의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이어 “지난주 재무부가 북한과 거래하는 중국 기업을 추가로 제재했듯이 이 같은 방식으로 북한에 대한 압박을 지속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또한, “북한을 추가로 압박하기 위해 중국이 할 수 있는 일들이 더 많다”면서 “이에 관해 중국과 대화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 추가 제재의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는 북한 핵·미사일 개발의 자금줄 역할을 하는 북한 노동자의 국외 고용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소개했으며, 앞으로 북한 고려항공의 취항 축소 및 금지 조치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k0279@yna.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