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말도 탈도 많았던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송 장관 지명 후 32일 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송 장관과 함께 야당의 비토를 받았던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전격적으로 자진 사퇴하자 곧바로 송 장관을 임명했다.

‘조대엽 낙마 카드’로 송 장관을 지키고 더불어 추가경정예산안과 정부조직법 개정안의 국회 처리를 꾀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송 장관과 함께 유영민 미래창조과학부 장관과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에게도 임명장을 건넸다.

문 대통령은 송 장관에게 임명장을 주면서 “송 장관님께는 한 말씀 안 드릴 수가 없다”며 입을 뗐다. 강력한 안보능력 구축과 국방개혁을 당부하기 위해서였다.

문 대통령은 “안보 상황이 어느 때보다 엄중한 상황에서 오랫동안 장관을 임명하지 못해 사실 애가 탔다”며 “당장 현안이 많고 국방개혁은 우리 정부가 꼭 해야 할 가장 중요한 개혁 과제 중 하나이고 그런 기대에 장관님을 모셨다”고 말했다.

대통령에게 인사하는 송영무 국방장관

대통령에게 인사하는 송영무 국방장관(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송영무 국방장관이 13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서 입장하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인사하고 있다. scoop@yna.co.kr

그러면서 “국방개혁은 할 과제가 많지만 당면한 시급한 과제는 북한의 핵·미사일에 대한 우리 군의 대응력을 높이는 것”이라며 “그간 우리 군 스스로 그에 대한 대응력을 크게 늘리지 못했다는 생각”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 군의 자주 국방력을 높여서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전시작전통제권 환수 시기를 앞당길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게 개혁 과제”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방산비리 근절을 위해 청와대도 범정부적 시스템 갖추겠지만, 국방부에서도 자체적으로도 확실하게 해서 장관께서 그것을 통해 제일 먼저 평가받는다는 각오로 임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국방개혁 전반에 걸쳐 군을 개선한다는 차원을 넘어 완전히 우리 군을 환골탈태한다는 각오로 해주시길 당부드린다”며 “잘해줄 것이라는 기대 속에 모신 만큼 꼭 부응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송 장관은 “제 부덕의 소치로 청문회와 언론으로부터 융단 폭격을 받은 느낌”이라며 “과하지 않은가 하는 느낌도 있지만 임명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국방개혁이 이 시대에 꼭 해야 할 일이고, 큰 임무를 주셨기에 분골쇄신의 각오로 기대에 어긋나지 않은 국방부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 신임장관들과 차담

문 대통령, 신임장관들과 차담(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청와대에서 송영무 국방부 장관, 유영민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간담회장에서 차담하고 있다. scoop@yna.co.kr

이어 정현백 장관은 “들어서자마자 우중충하게 입었다고 야단맞았다”고 농담을 건넨 뒤 “임명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리지만, 여가부 일이 과거처럼 여성차별 해소만 있는 게 아니라 저출산·고령화 등 일자리와 직결된 문제라 어려운 시기에 맡은 것 같아 억울한 심정도 든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많은 분이 도와주시지 않으면 형편없는 장관이 될 것 같아 걱정”이라며 “타 부처와 조율하면서 일할 수 있게 도와달라”고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설마 외로운 일이야 있겠느냐”라고 격려했다.

유영민 장관은 “밥하고 있는데 갑자기 연락이 와서 후다닥 뛰어나왔다”며 너무 감사드린다. 청문 과정을 통해 제가 가진 게 더 단단해졌고 강해졌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우리 미래 먹거리와 일자리도 전투 모드로 (챙기고), 매우 큰 부담과 함께 책임감을 막중하게 느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정보통신부와 과학기술부가 합쳐지면서 지난 정부 동안 과학기술 컨트롤타워가 무너졌다는 인식들이 많았고, 이 때문에 우리 과학기술과 IT 발전력이 떨어졌다”며 “다시 구축하셔서 4차 산업혁명 역할을 꼭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