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정진 이영재 기자 = 북한은 우리 정부의 군사당국회담과 적십자회담 제의 사흘째인 19일 오후 5시 현재까지 아무런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우리가 제안한 군사회담 개최일(21일)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지만, 정부는 아직 수정제안 등을 염두에 두지는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아직 북한으로부터 답을 받지 못했다”면서 “오늘 오전 9시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시도했지만, 북한은 응답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국방부 당국자도 “군사회담 제의에 대해 아직 북한으로부터 아무런 반응이 없다”고 말했다.

정부는 군사회담을 오는 21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하자고 지난 17일 제안하면서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통해 회신해달라고 밝힌 바 있다. 또 우리가 제안한 적십자회담 개최일은 8월1일로, 정부는 판문점 남북 적십자 연락사무소를 통해 답을 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북한은 지난해 2월 개성공단 전면 중단 결정 이후 모든 남북 간 통신 채널을 단절한 상태여서 언론을 통해 입장을 밝힐 가능성도 있다.

그러나 북한 언론 매체에서도 아직 반응으로 해석될만한 보도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군사당국회담을 제의한 국방부는 북한이 20∼21일 사이에 응답해올 것으로 기대하는 분위기다.

북한이 군사회담에 응하기로 할 경우 회담 대표의 ‘급’을 격상하고 날짜를 수정 제의할 가능성도 있다.

군의 한 관계자는 “북한이 단절된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복원한 정황은 아직 없다”며 “만약 북한이 회담 제의에 응하기로 한다면 김정은 정권의 패턴으로 볼 때 회담 대표의 급을 격상해 수정 제의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김정은 집권 이후 당국회담 대표로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또는 ‘특사’가 나올 것을 요구하는 등 회담 대표의 격을 높여 협상에 임하는 양상을 보였다.

국방부는 북한의 반응이 늦어지는 것과는 상관없이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회담 준비를 진행 중이다.

정부 당국자는 “북한은 회담 제안일에 임박해 답을 주는 경우가 적지 않아 더 기다려봐야 한다”면서 “내부적으로 회담 준비는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침묵이 길어지는 것은 우리 정부의 제안을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신호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최종 결정이 내려지는 데 시간이 걸리는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이 정치군사회담과 같은 큰 틀의 회담을 역제안하는 방안을 검토 중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