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무새의 증언으로 유죄 평결 받은 여성과 살해된 남편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미시간 주의 한 여성이 ‘앵무새의 증언’으로 인해 2년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에 대해 유죄평결을 받았다.

검사는 앵무새를 증언대에 세우지 않았지만, 배심원단은 고심 끝에 ‘쏘지 마’라고 반복해서 말하는 앵무새의 증언을 살인 사건의 증거로 채택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미시간 주 뉴웨이고 카운티 배심원단은 1급 살인 혐의로 기소된 글레나 더램(49)에게 전날 유죄평결을 내렸다.

더램에 대한 선고는 다음 달 말 내려진다.

사건은 2015년 5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글레나의 남편 마틴 더램(46)은 총을 맞고 사망했다. 아내 글레나도 머리에 총상을 입었으나 살아남았다.

글레나는 자살을 시도했다가 살아남은 것으로 알려졌다.

마틴은 5발을 맞고 사망했지만 목격자는 없었다. 사건은 미제로 남았다.

그런데, 결정적인 증인이 나타났다.

마틴이 키우던 아프리칸 그레이종(種) 앵무새 ‘버드’가 ‘쏘지 마(don’t shoot)’라는 말을 자신의 주인인 마틴의 음성을 그대로 흉내 내서 반복한 것이다.

이 앵무새는 마틴이 죽은 뒤 그의 전처인 크리스틴 켈러의 손에 넘어갔다.

켈러는 “아마도 앵무새가 사건이 있던 그 날 밤 부부가 다투는 말을 들었던 것 같다. 그래서 그 말을 반복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마틴의 부모도 이에 동의했다.

검사는 애초 이 앵무새를 법정에 세우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전례가 없다는 이유로 공식 재판 절차를 진행하지는 않았다.

배심원단은 그러나 8시간 숙고를 거듭한 끝에 글레나가 남편을 살해한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미 일부 언론은 1993년 미 캘리포니아 주에서 발생한 한 살인 사건에서도 살해당한 앵무새 주인의 마지막 말 ‘리처드, 노∼, 노∼’가 살인의 증거로 채택된 기록이 있다고 전했다.

아프리칸 그레이종(種) 앵무새

아프리칸 그레이종(種) 앵무새

oakchul@yna.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