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북한, 금주 내 추가 미사일시험 준비 정황 포착”

0
42
[그래픽]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북한 미사일 발사 일지
27일 휴전협정 64주년 맞춘 듯…미국은 추가 미사일 요격시험 준비
북한의 ICBM '화성-14형'

북한의 ICBM ‘화성-14형’[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김아람 기자 = 북한이 이번 주 내로 추가 미사일 시험을 준비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CNN 방송이 미 국방부 관료를 인용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익명을 요청한 이 관료는 CNN에 탄도미사일 발사장비를 실은 수송 차량이 지난 21일 평안북도 구성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발사장비가 포착되면 통상 6일 안에 실제 발사로 이어진다고 이 관료는 덧붙였다. 공교롭게도 포착일로부터 6일째 되는 날은 한국전쟁 휴전협정 체결 64주년인 7월27일이다.

평북 구성은 지난 5월 중거리 탄도미사일 KN-17 발사를 포함해 북한이 자주 미사일 시험을 하는 곳이다.

CNN은 지난 19일에도 미 정보당국이 북한에서 또 다른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또는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발사 시험을 준비한다는 정황을 포착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미국의 첩보위성이 북한이 ICBM 또는 IRBM 발사를 위한 부품과 미사일 제어시설 테스트를 하는 듯한 사진과 위성 기반 레이더 방출 흔적을 감지했다는 것이다.

미국 국방부 미사일방어국(MDA)이 지난 11일 진행한 사드 요격 시험[미 MDA 제공=연합뉴스]

북한 미사일 도발로 긴장이 고조한 가운데 미 국방부는 알래스카 주에서 미사일 요격 시험을 추가로 준비하고 있다고 AFP통신 등은 전했다.

제프 데이비스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적인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DD·사드) 시험을 “곧”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 요격 시험이 “시스템이 준비됐는지 확인하는 일상적인 조치”라며 “실제로 세계에서 다른 지정학적인 사건이 일어나기에 앞서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샘 그리브스 국방부 미사일방어국(MDA) 국장도 성명을 통해 알래스카 주 코디악 기지에서 미사일 요격 시험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국 해안경비대는 이르면 오는 29일 요격 시험을 할 수 있다고 선원들에게 공지했다.

MDA는 지난 11일에도 코디악 기지에서 ‘사드-18’ 비행시험을 했다. 당시 MDA는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속도로 날아가는 비행체를 명중시켰다고 밝혔다.

북한의 미사일 개발 속도가 빨라지면서 미군 당국은 촉각을 곤두세우면서도 미사일 방어에 대한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조지프 던퍼드 미 합참의장은 지난 주말 열린 아스펜 안보포럼에서 “그들(북한)이 미국에 도달할 수 있고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ICBM을 개발하는 과정에 있다는 것은 명확하다”며 “현재 북한이 가진 능력은 제한적인 미사일 공격이며 우리는 제한적인 공격으로부터 한국, 일본, 괌, 미국 본토를 보호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조지프 던퍼드 미국 합참의장[EPA=연합뉴스]

조지프 던퍼드 미국 합참의장[EPA=연합뉴스]

firstcircle@yna.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