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알프스산맥의 몽블랑산을 등반하다 실종된 한국인 남성 이모(34)씨가 조난 당한지 사흘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샤모니몽블랑 산악구조대는 2일 오후 3시 30분께(현지시간) 이씨가 조난을 당한 지역으로 추정되는 몽블랑산 해발 4천300m 지역에서 이씨의 시신을 발견해 시신을 헬리콥터로 실어 내려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