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전대, 이언주 출마로 4파전…安 대 非安 구도

0
48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국민의당 새 대표 선출을 위한 8·27 전당대회에 이언주 의원이 11일 출사표를 던지면서 당권 경쟁은 안철수 전 대표와 천정배 전 대표, 정동영 의원까지 4파전으로 재편됐다.

안 전 대표와 친안(친안철수)계인 이 의원, 비안(비안철수)계인 천 전 대표와 정 의원 사이 전선이 형성되며 경쟁이 격화하는 가운데 결선투표 가능성이 커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애초 안 전 대표의 러닝메이트로 최고위원에 출마해 힘을 합칠 것으로 알려졌던 이 의원이 당대표에 출사표를 던지면서 그 배경을 두고 여러 해석이 제기된다.

일각에서는 안 전 대표의 중도 노선과 성향이 비슷한 이 의원의 출마로 당내 중도 표심이 분산될 경우 안 전 대표 측이 ‘1차투표 과반’을 자신했던 것과 달리 결선투표에서 승부가 갈릴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다만 이 의원이 당내에서 어느 정도의 지지를 이끌어낼지를 두고는 판단이 엇갈린다.

당내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이 의원이 기존 세 주자 가운데 안 전 대표의 표를 가장 많이 가져갈 것인 만큼 결선투표 가능성이 없지는 않겠지만, 안 전 대표가 만만한 인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출마 이유 설명하는 안철수

출마 이유 설명하는 안철수(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11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대표 경선 출마 이유를 밝히고 있다. ccho@yna.co.kr

이 의원은 이날 출마선언을 하며 “단일화 생각이 없다”며 선을 긋기는 했지만, 전대 과정에서 어떤 입장을 취하느냐에 따라 친안계 대 비안계 전선이 선명하게 구축될 것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당의 다른 관계자는 “이 의원 출마가 안 전 대표와 갈등의 결과라는 얘기도 있지만, 항간에는 TV토론 과정에서 천정배·정동영 후보에 대응해 안 전 대표를 지원사격하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소문도 있다”고 전했다.

만약 안 전 대표가 결선투표에 진출하는 경우 이 의원의 표가 결국은 안 전 대표에게 갈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런 상황에서 같은 개혁파 성향이자 호남을 지역구로 둔 천 전 대표와 정 의원의 단일화 가능성에도 관심이 쏠린다.

특히 이들은 대선패배 및 제보조작 사건과 관련, 안 전 대표를 향한 ‘책임론’에 공감을 이루고 있다.

양측은 아직 단일화와 관련한 언급에는 신중한 모습이지만, 단일화가 아니더라도 결선투표가 현실화할 경우 세를 규합할 필요성이 커질 수 있다는 것이다.

광주서 지지호소하는 천정배

광주서 지지호소하는 천정배(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국민의당 당대표에 출마한 천정배 전 대표가 11일 오후 광주 서구 갑 지역위원회 사무실에서 당원 간담회를 열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pch80@yna.co.kr

이에 따라 친안계 대 비안계 구도 속에서 양측간 공방도 더욱 격화할 조짐을 보인다.

천 전 대표는 이날 광주에서 열린 당원간담회에서 안 전 대표와 이 의원을 향해 “당 대표에 출마할 게 아니라 반성과 자숙을 해야 할 시점”이라고 쏘아붙였다.

그는 이 의원을 두고 “‘밥하는 아줌마’ 발언 등 실수 후 사과하고 자숙하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정 의원도 간담회에서 “야당은 지지율을 먹고 산다. 지지율을 떨어뜨리는 지도자는 나쁜 지도자”라며 안 전 대표를 우회적으로 비난했다.

반면 이 의원은 “전대가 치열한 논쟁을 통한 혁신의 장이 돼야 하는데, 선배님들의 이전투구의 장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상황이 아닌가”라며 기존 주자들을 싸잡아 비판했다.

이번 전대에서 당대표-최고위원 선거가 분리됨에 따라 최고위원 출마자들이 어느 당대표 후보자와 러닝메이트를 이룰지도 판세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정동영 광주서 지지 호소

정동영 광주서 지지 호소(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국민의당 당 대표에 출마한 정동영 의원이 11일 오후 광주 서구 국민의당 서구갑 지역위원회 사무실에서 열린 당원 간담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pch80@yna.co.kr

최고위원에 도전장을 낸 이동섭 의원이 “안철수와 함께 흩어진 당심을 하나로 모으겠다”고 발언한 것 외에는 아직 뚜렷한 ‘짝짓기’가 감지되지는 않고 있다.

안 전 대표와 천 전 대표는 후보등록 후 러닝메이트 구성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며, 정 의원의 경우 러닝메이트를 따로 지명하지 않는다는 계획이다.

당권 레이스가 가속화하는 가운데 주자들은 현장을 누비며 지지를 호소했다.

안 전 대표는 전날 광주 방문에 이어 이날 고향인 부산을 찾아 “전국 정당이 되는 것이 이번 지방선거의 숙제”라고 강조했다.

이틀째 광주를 찾은 천 전 대표는 “내년 지방선거에서 승리하기 위해선 뉴DJ와 같은 새로운 인물을 영입하는 것과 함께 국민의당 지지율을 지난 총선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한 국민과의 소통이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정 의원은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영화 ‘택시운전사’ 주인공의 실제 인물인 독일 언론인 위르겐 힌츠페터의 추모비를 참배했다. “국민의당 입장에서 5·18 정신은 뿌리와 같다”며 호남 민심을 향해 지지를 호소했다.

ARK 광고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