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한 완전 파괴’ 발언이 포함된 유엔 연설 내용에 대해 직접 ‘성명’ 형식을 통해 강하게 비난한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다.

북한은 그동안 국제사회의 제재 결의나 한미 연합훈련 등에 대응해 북한군이나 주요 기관 명의의 성명을 내놓은 경우는 여러 차례 있었다.

하지만 이번처럼 김정은이 직접 자신의 명의로 대외 성명을 발표한 것은 처음이다. 특히 이런 형식으로 북한의 최고지도자가 성명을 발표한 것은 김일성·김정일 집권 시기에도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노동당 위원장, 국무위원회(헌법상 최고권력기구) 위원장, 군 최고사령관 등의 공식 직함을 가진 김정은은 이날 ‘국무위원회 위원장’으로서 성명을 발표했다. 그동안에는 ‘정부 성명’이나 ‘최고사령부 성명’이 형식상 북한에서 나온 최고 수준의 성명이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최고지도자 명의의 성명은 처음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 당국자도 이날 “1976년 판문점 도끼만행 사건 당시 북한이 김일성 명의의 사과통지문을 유엔사 측에 보낸 적이 있지만, 이번처럼 최고지도자 본인 명의로 공개 성명을 발표한 적은 김일성 집권 때에도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정은이 직접 성명을 발표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유엔 무대에서 공개적으로 북한과 자신을 공개 비난한 것에 대한 대응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김정은은 이번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개 짖는 소리’에 비유하고,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미치광이’, ‘불망나니’, ‘깡패’, ‘늙다리’ 등의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북한 매체는 김정은의 성명 발표를 보도하면서 21일 이뤄진 성명 발표 장소가 김정은 집무실이 있는 ‘당중앙위원회 청사’라고 구체적으로 명시했다.

노동신문을 비롯한 북한 매체는 김정은이 집무실에서 성명문을 손에 들고 마이크 앞에 앉아있는 모습의 사진도 22일 공개했다.

하지만 조선중앙TV는 이날 오후 김정은 성명 발표 내용을 보도하면서도 육성 낭독 영상은 공개하지 않았다. 대신 북한의 중대보도 발표시 단골로 등장하는 아나운서 리춘히가 성명 내용을 읽었다.

김정은은 그동안 매년 1월 1일 노동당 청사에서 육성 신년사를 발표했으며, 이 모습은 조선중앙TV를 통해 공개됐다. 또 김정은의 첫 육성 연설은 집권 첫해인 2012년 4월 15일 김일성 주석 생일 100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공개됐다.

yoonik@yna.co.kr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