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스포츠의 거목’인 김운용 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부위원장이 3일 오전 노환으로 타계했다. 향년 86세.

김 전 부위원장은 전날 몸 상태가 좋지 않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 입원했다가 3일 오전 2시 21분 별세했다고 고인 측이 알렸다.

김 전 부위원장은 1986년 IOC 위원에 선출된 뒤 대한체육회장, 대한올림픽위원회 위원장, IOC 집행위원과 부위원장을 지내면서 1988년 서울올림픽과 2002년 한·일 월드컵 등 굵직굵직한 국제대회의 유치에 기여한 한국스포츠의 큰 별이었다.

2000년 시드니올림픽 개회식 때는 분단 이후 최초로 남북 선수단 동시 입장이라는 역사를 끌어냈다.

‘태권도계 대부’로 불리는 그는 1971년부터 대한태권도협회장을 맡아 세계태권도연맹(WTF) 창설하는 등 태권도의 세계화도 주도했다.

국기원장도 지낸 그는 특히 태권도가 시범종목을 거쳐 2000년 시드니올림픽에서 정식종목으로 채택되는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

김 전 부위원장은 IOC 위원으로 선출된 뒤 능숙한 외국어와 폭넓은 대인관계를 통해 국제 스포츠계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국제경기단체총연합회(GAISF) 회장과 IOC 라디오·TV분과위원장으로 활동하며 영역을 넓혀가던 그는 2001년에는 ‘세계 스포츠 대통령’으로 불리는 IOC 위원장 선거에 출마하기도 했다.

국제 스포츠계에서 한국 체육의 위상을 한층 끌어올린 공로에도 오랜 독주체제에 따른 부정적 평가도 뒤따랐다.

2000년에는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유치를 둘러싼 ‘솔트레이크시티 뇌물 스캔들’에 휘말리는 곤욕을 치렀다. 결국 2002년에는 대한체육회장 자리를 내놔 국내에서 입지가 좁아졌다.

2003년 체코 프라하 IOC 총회 때는 2010년 동계올림픽 개최지 투표과정에서 강원도 평창의 유치 ‘방해설’이 대두해 또 한 번 타격을 입었다.

설상가상으로 세계태권도연맹 후원금 유용 등 업무상 횡령과 외국환관리법 위반 등으로 실형을 선고받고 옥고를 치렀다.

이 때문에 그는 IOC 위원직 제명 위기에 몰렸고 2005년 7월 싱가포르 IOC 총회를 앞두고 결국 IOC 위원직마저도 스스로 내려놨다.

하지만 고인은 최근까지도 한국 체육 발전을 위해 왕성한 활동을 해왔다.

지난해 말에는 올림픽운동 증진, 한국스포츠 발전과 스포츠외교 강화, 태권도 육성과 세계화 등을 위해 자신의 이름을 딴 사단법인 김운용스포츠위원회를 설립했다.

이달 말 2017김운용컵국제오픈태권도대회도 개최될 예정이다.

최근에는 대한체육회가 11월 발간할 예정인 스포츠영웅 김운용 편 구술 작업을 체육언론인회와 함께 진행해왔다.

지난달 27일 열린 진천선수촌 개촌식은 고인이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마지막 자리가 됐다.

유족으로는 부인 박동숙 여사와 아들 정훈, 딸 혜원·혜정 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 연세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 1호(지하 2층·☎02-2227-7500)에 마련됐다. 유족들은 조문객을 4일 오후부터 맞이할 예정이다.

대한체육회와 대한태권도협회는 유족과 상의해 장례 절차와 방식을 결정할 계획이다.

hosu1@yna.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