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설승은 기자 = 정치권은 3일 제4349주년 개천절을 맞아 ‘홍익인간’ 정신을 한목소리로 강조하면서도 여당과 진보진영은 ‘적폐청산’의 당위성을, 보수야당은 ‘협치정신’을 각각 강조하며 날을 세웠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4349주년 개천절을 맞아 국회는 민심을 받드는 정치, 당리당략이 아닌 민생만을 위하는 정치를 하는 것만이 단군조선의 개국이념을 실천하는 길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권력자들이 국가정보원 등 권력기관을 통치의 수단으로 이용해 민주주의를 짓밟고 국정을 농단하는 등 헌정을 유린했지만, 국민들은 온전히 자신들의 힘으로 나라를 바로 잡기 시작했다”면서 “민주당은 ‘나라다운 나라’를 원하는 국민의 열망을 받들어 소수의 기득권 세력이 아닌, 국민 모두를 이롭게 하고 무소불위의 초법적 권력이 아닌, 국민으로부터 견제받는 권력과 헌법 정신에 기반한 대한민국을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강효상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여권이 추진 중인 적폐청산 및 개혁 작업의 당위성을 재차 강조한 셈이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수많은 국민이 국가의 존재 이유를 묻는 현실에서 개천절은 하늘의 뜻을 다시금 되새기게 한다”며 “국민의 손에 들린 촛불이 대한민국의 희망을 알려주었듯 우리는 자유와 평등, 인간의 존엄을 짓밟는 모든 형태의 적폐와 싸워 반드시 이길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따지며 야권과의 협치를 강조했다.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효상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정인 청와대 특보 등 코드인사와 부적격 인사로 채워진 외교·안보라인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에 대화와 평화만을 구걸해 5천만 국민을 핵 인질로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또 여권의 적폐청산에 대해선 “정부·여당이 앞장서 모든 정부기관을 동원해 전전(前前) 정부에까지 정치보복의 칼을 휘두르고 홍위병 언론노조를 동원해 방송장악을 시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를 향해 “지금이라도 국가운영의 방향을 전면적으로 수정하고 야당과의 진정한 협치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도 논평에서 “(이전 정부의) 배제와 배척이 낳은 적폐의 어두운 이면을 들추며 또다시 배제와 배척의 극단을 향해 질주하는 이 정부에 진정한 적폐청산과 홍익인간의 대동세상을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잘못은 바로잡고 제도의 개혁으로 완성해야 하겠지만, 탄핵의 고통을 꿋꿋이 감내하며 세운 새 정부에 바란 것은 이런 분열과 낡은 쟁투의 나라가 아니었다”면서 “신적폐가 구적폐를 넘고, 신악이 구악을 능가한다”고 지적했다.

다만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특정 정당에 날을 세우지 않고 “남북이 그 어느 때보다 경색돼있고 한반도 평화가 위태로우며 사회 양극화와 갈등으로 대한민국이 신음하는 지금,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하고 이치로 세상을 다스리는 대한민국’이 될 수 있도록 청와대와 여야 정치권이 모두 노력해야 할 때”라고 당부했다.

ykbae@yna.co.kr, ses@yna.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