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덜 익은 패티가 든 맥도날드 햄버거를 먹고 용혈성요독증후군(HUS)에 걸렸다는 고소장이 검찰에 접수된 지 세 달째를 맞은 5일 진상 규명을 위한 역학조사가 열릴지 관심이 쏠린다.

검찰에 따르면 사건을 담당하는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박종근 부장검사)는 지난달 15일, 26일 두 차례에 걸쳐 전문가 자문회의를 열었다.

검찰은 회의에서 나온 햄버거와 HUS 간의 인과관계, 해외 발병 사례 등에 대한 전문가 조언을 토대로 정확한 원인 규명을 위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정부기관과 협의해 역학조사를 하는 방안을 두고도 실효성 등을 계속 논의 중이다.

검찰은 추석 연휴가 끝난 후 전문가 자문회의 추가 개최, 역학조사 실시 여부 등을 최종적으로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맥도날드 피해' 아이 엄마의 기자회견

‘맥도날드 피해’ 아이 엄마의 기자회견(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5일 오전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최은주씨(가운데)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최씨는 맥도날드 해피밀 세트를 먹은 딸(4)이 용혈성요독증후군에 걸려 신장장애를 갖게 되었다며 이날 검찰에 한국맥도날드 유한회사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 2017.7.5
hama@yna.co.kr

현재 총 5명의 피해 아동이 맥도날드 햄버거를 먹고 HUS나 장염에 걸렸다며 맥도날드 한국지사를 검찰에 고소한 상태다.

지난 7월 5일 A(5)양 측은 작년 9월 해피밀 불고기버거 세트를 먹고 HUS에 걸려 신장장애를 갖게 됐다며 맥도날드를 식품위생법 위반 등 혐의로 고소했다.

피해자 측은 “HUS는 주로 고기를 갈아서 덜 익혀 조리한 음식을 먹었을 때 발병한다”면서 “미국에서 1982년 햄버거에 의한 집단 발병 사례가 보고됐고, 햄버거 속 덜 익힌 패티의 O157 대장균이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이후 B(3)양은 올해 5월 햄버거 패티가 든 맥모닝 세트를 먹고, C(3)군은 작년 2월 맥도날드 햄버거를 먹고 각각 출혈성 장염에 걸렸다며 각각 고소했다.

남매인 D(4)양과 E(2)군 역시 작년 7월 맥도날드 햄버거를 먹고 같은 진단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고소인과 피해 아동을 진료한 의료진 등을 불러 조사했다.

한편 한국맥도날드 조주연 대표이사는 지난달 7일 HUS 논란에 이어 초등학생 집단 장염 발병 주장까지 나오자 “정부 당국의 조사에 성실히 협조하여 인과관계를 밝히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사과했다.

bobae@yna.co.kr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