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무기 전면폐기’ 첫발 이끈 풀뿌리 네트워크 ICAN

0
49
노벨평화상 ‘핵무기폐기국제운동’ (PG)[제작 조혜인, 이태호] 합성사진
101개국 468개 단체 연대체…올 7월 채택 핵무기금지협약 주도
‘오타와 협약’ 이끈 대인지뢰금지 국제운동에서 동력 얻어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된 핵무기폐기국제운동(International Campaign to Abolish Nuclear WeaponsㆍICAN)은 101개국의 468개 연대 단체가 활동하는 국제 비정부기구(NGO) 연합체다.

이 단체는 올해 7월 7일 유엔총회에서 채택된 ‘유엔 핵무기 금지협약’의 성안을 주도했다.

ICAN 로고

ICAN 로고[출처:위키미디어=연합뉴스]

미국과 러시아 등 핵보유국의 지위를 실질적으로 인정했던 기존 핵확산금지조약(NPT)을 대체한 이 협약은 핵무기의 전면폐기와 개발 금지를 담고 있다.

각국 정부 중에는 오스트리아와 브라질, 코스타리카 등이 ICAN과 힘을 모았는데 미국을 비롯한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과 북한 핵 위협을 받는 한국, 일본 등은 반대했다.

미국과 영국, 프랑스 등이 공동 성명까지 내고 반대하는 등 핵무기 보유국의 저항 속에 468개 NGO와 122개 핵무기 폐기 지지 국가들의 노력으로 ‘핵무기 없는 세상’을 위한 첫 조약은 채택됐다.

비록 구속력 없는 협약이고 현실론자들로부터 비판을 받고 있지만, 핵무기 폐기를 위한 국제적 규범이면서 동시에 기존 핵무기 보유국을 압박할 수 있는 수단을 만들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ICAN은 2007년 호주에서 처음 활동을 시작했고 공식적으로는 그해 오스트리아 빈에서 출범했다. 현재 본부는 스위스 제네바에 있다.

2017년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된 ICAN의 베아트리스 핀 사무총장(가운데)과 활동가들 [AFP=연합뉴스]

단체 창립자들은 1997년 12월 121개국의 서명으로 채택된 오타와 협약(대인지뢰 전면금지 협약)을 끌어내는데 큰 역할을 했던 국제 대인지뢰금지 운동에서 모티브를 얻었다.

국제협약으로 대인지뢰를 막을 수 있다면 핵무기도 막을 수 있다는 생각에서 출범한 이 단체는 핵무기 폐기에 같은 뜻을 지닌 국가들과 연대하며 단체 규모를 키웠다.

2010년 열린 NPT 검토회의 때 모든 국가에 핵무기 사용에 대해 인류에게 재앙을 가져오게 될 것이라는 우려를 표명한 것도 반핵 NGO들의 활동에 힘을 실어줬다.

ICAN은 현실적으로 핵무기를 보유한 국가들이 있는 상황 속에서 그동안 127개국으로부터 현실과 ‘핵무기 없는 세상’이라는 목표의 간극을 극복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인도주의적 지지 서약을 끌어냈다.

유엔총회의 위임을 받은 반핵패널은 올해 5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핵무기 폐기의 역사적 첫발이 된 ‘핵무기 금지협약’ 초안을 작성했는데 ICAN은 이 반핵패널 구성에도 영향을 미쳤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2012년 “우리의 공동 목표를 위해 헌신적이고 창의적인 단체와 일하고 있다”며 ICAN의 활동을 격려하기도 했다.

현재 단체의 사무총장은 군축, 여성 관련 활동을 해왔던 베아트리스 핀이 맡고 있다.

minor@yna.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