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한인회(회장 배기성)가 주최한 2017 코리안 페스티벌이 지난 6일과 7일 이틀동안 펼쳐졌습니다. 10만 애틀랜타 동포들과 다민족들의 축제 한마당으로 어우러진 페스티벌에 민속놀이와 더불어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진행됐습니다.

<김현경 기자>

 

2017 코리안페스티벌이 지난 6일 금요일 저녁 전야제를 시작으로 본 행사일인 7일 이틀 동안의 여정을 마치고 대단원의 막을 내렸습니다. 7일 아침 일찍부터 참여 부스 준비들이 시작됐습니다. 한인을 포함한 많은 인파가 페스티벌 현장에 본격적인 야외무대와 실내무대에서의 공연과 대회 그리고 먹거리 부스가 진행되자 많은 다민족들과 함께 현장을 찾았습니다.

코리안 페스티벌 개막식에서 배기성 한인회장은 “코리안 페스티벌은 한국 문화의 아름다움과 다양성, 우수성을 우리 2, 3세들과 다민족들에게 한국의 얼과 혼을 알리는 축제”라고 환영사를 전했습니다.

이어 애틀랜타 동포들의 큰 축제인 만큼 많은 인사들의 축사가 있었습니다. 우선 이번 코리안페스티벌 대회장이었던 데이비드 김 조지아주 연방하원의원 출마자, 이상호 부총영사, 김백규 페스티벌 명예대회장, 김형률 평통 애틀랜타협의회장과 같은 한인 인사들과 함께 대니얼 J 포터 귀넷검사장, 페드로마틴 주하원의원 같은 여러 미주류 인사들도 참석해 축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녹취-김백규 회장>

<녹취-이상호 부총영사>

개막식은 이같은 인사들이 동포들을 대신해 떡 케이크 커팅식으로 마무리했습니다.

개막식 이후에는 실내와 야외무대에서 한국문화전통공연과 함께 리틀미스미스터애틀랜타, 태권도 시범, 씨름대회, KPOP 댄스 공연, 국악공연, 사물놀이와 같은 다양한 문화 공연과 전통놀이 체험들이 펼쳐졌습니다.

이날 특별히 샌디에이고 한인 2세 출신인 제미니(Zemini) 힙합 래퍼가 KPOP 공연을 하자, 소셜미디어를 비롯한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정보를 얻은 많은 다민족들이 몰려들어 실내 행사장을 가득 메웠고, 공연이 끝난 이후에도 싸인을 받으려는 인파로 붐비기도 했습니다.

또한 페스티벌 현장에서는 데이비드 김 연방하원 출마자와 제이슨 박 귀넷 고등법원 판사직 출마자가 축제에 참가한 동포들을 만나 인사를 나누며 그들의 소리에 귀기울이는 모습도 있었습니다.

다음은 축제 현장에서 만난 데이비드 김 출마자의 인터뷰 내용입니다.

<녹취-데이비드 김 출마자>

 

2017 코리안 페스티벌은 눈짐작으로 볼 때 한인 동포들보다는 오히려 다민족들인 외국인들이 훨씬 많아 우리 먹거리인 김치전, 만두, 순대, 떡볶기, 팥빙수와 같은 메뉴를 즐겁게 즐기는 모습들이었습니다.

<녹취-외국인들>

특히 KPOP을 사랑하는 다민족들이 야외 무대 행사가 끝난 저녁 늦게까지도 자리를 떠나지 않고 흘러나오는 KPOP 노래에 맞춰 저마다의 춤과 노래를 선보이며 즐기는 모습들이었습니다.

이날 저녁에는 박민 단장이 지휘하는 애틀랜타필하모닉 오케스트라 공연으로 축제의 대미를 장식했습니다.

한편 한인 회장 2년 임기 동안의 코리안 페스티벌을 마무리하는 배기성 한인회장의 소감을 현장에서 들어봤습니다.

<녹취-배기성 한인회장>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