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밀알선교단(단장 최재휴 목사)이 장애인 선교 기금 마련 행사를 위한 ‘일일찻집’을 지난 7일 노크로스에 소재한 밀알선교센터에서 개최했습니다.

<김현경 기자>

 

애틀랜타밀알선교단(단장 최재휴 목사)은 올 가을에도 어김없이 향긋한 차 한 잔과 함께하는 ‘일일찻집’을 열었습니다. 밀알선교단의 ‘일일찻집’은 장애인 선교 기금 마련을 위한 행사로 지난 7일 토요일 하루 동안 진행됐습니다.

밀알선교단의 최재휴 단장은 “일일찻집은 애틀랜타 지역에 밀알 선교단 장애인 사역에 대해 알리려하는데 있고, 또 다른 하나는 선교기금 마련을 위해서”라고 말했습니다.

<녹취-최재휴 단장>

 

이어 최 단장은 장애인 사역에 대해 반복적으로 지속해야 하는 사역이라고 소개하며 교민들의 많은 관심과 후원의 바램을 전했습니다.

특별히 이번 일일찻집을 위해서 연합교회의 바이올린팀, 찬양팀의 공연이 있었습니다.

일일찻집에서는 기본적인 차와 음료뿐 아니라 다양한 간식이 준비됐으며, 이와 별도로 밀알 어머니들의 음식 바자회가 준비됐습니다. 일년에 한번 마련되는 이날 일일찻집에서는 커피와 차와 같은 각종 음료와 떡 뿐만 아니라 밀알 어머니들이 직접 만든 떡볶이와 전과 같은 메뉴로 구성된 음식 바자회도 함께 열렸습니다.

한편 2001년 1월 시작된 밀알선교단은 일일찻집 행사 이외에도 매년 장애인의 날 기념예배, 장애인 올림픽, 여름학교, 사랑의 캠프, 밀알의 밤과 같은 활동을 해오고 있습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