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8회 조지아 한인 JC 주최 글짓기 대회가 지난 14일 애틀랜타 한국학교에서 개최됐습니다.

<김현경 기자>

조지아 한인청년회의소(회장 이웅재,JCI)는 지난 14일 토요일 오전 10시 둘루스에 소재한 애틀랜타 한국학교에서 제28회 글짓기대회를 개최했습니다.

이웅재 청년회의소 회장은 “올해 스물여덟번째를 맞이한 글짓기대회가 매우 감사하고 뜻깊은 시간이었다는 생각이 든다”며 “한글을 사랑하고 자랑스럽게 생각하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녹취-이웅재 회장>

이어 애틀랜타총영사관의 조재익 교육영사가 글짓기대회에 참가한 학생들에게 격려사를 전했습니다.

<녹취-조재익 교육영사>

한글날을 기념해 열리는 이 대회는 애틀랜타를 비롯한 동남부 지역의 1~12학년 한인 학생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이날 대회에는 한인 학생 280여명이 참가했습니다.

글짓기대회는 예년과 같이 올해 대회도 초급1(1~3학년), 초급2(4-5학년), 중급(6-8학년), 고급(9-12학년)으로 나눠 실시했습니다.

대회는 각 급수의 대표학생들이 직접 단상앞으로 나와 여러 시제중 한개를 뽑아 진행됐으며, 올해 시제로 초급1(1~3학년)은 ‘대통령에게 하고 싶은 말’ 초급2(4-5학년)는 ‘기억에 남는 여행’, 중급(6-8학년)은 ‘나의 고민’이며 고급(9-12학년)은 “내가 자라 온 미국”으로 정해졌습니다.

오전 대회가 끝난 후 선정된 심사위원들은 각기 맡은 급수별 심사 시간을 가졌습니다.

심사결과, 글짓기대회에서 중급에 출전한 김유진 학생이 영예의 장원을 차지했습니다. 총 280여명의 학생이 참가한 이번 대회의 각 부문별 수상자중 대상은 초급 1에서는 김소윤 양이, 초급2에서는 서예준 군이, 고급은 오다윤 양이 선정됐습니다. 그 다음의 최우수상에는 초급1에서는 진용민 군이, 초급2에서 박주영, 중급에서 홍혜진, 고급에서는 윤지우 양이 각각 차지했습니다.

대회 시상식은 오는 21일 애틀랜타 한국학교에서 진행될 예정입니다.

시상내역으로 대상은 초급1, 초급2, 중급, 고급 각기 부문에서 1명씩 선발됩니다. 장원 1명에게는 500달러의 장학금과 상장과 상패가 주어지며, 대상 급수별 각 1명에게는 300달러, 최우수상 200달러, 우수상 급수별 각 2명에게 100달러, 장려상 급수별 각 5명에게 50달러의 장학금이 주어집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