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애틀랜타총영사관(총영사 김성진)은 최근 잇따른 미국 입국시 입국 거절된 사례가 많아지자 미국 입국에 대한 절차와 주의점을 밝혔습니다.

<김현경 기자>

 

대한민국 국적자들은 관광과 상용 목적으로 미국에 입국할 때, 미국 정부의 무비자 프로그램(Visa Waiver Program) 대상자로서 에스타(ESTA(Electronic System for Travel Authorization))를 통해 사전에 간단한 방문신고를 하시면 무비자 입국(90일간 체류)이 가능합니다.

그러나 입국 목적이 불분명한 경우, 입국심사국에서 심층면접 대상자로 선정해 조사 후 입국거절과 출국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최근 주애틀랜타총영사관 관할지역 내에서 한 50대 남성이 에스타(ESTA)로 입국해 심사단계에서 단기 취업을 위해 방문했다고 진술하자, 심층면접 대상자로 선정된 후 입국 거절됐으며, 또 한 30대 여성은 남자친구를 만나기 위해 방문했다고 진술하자 심층면접 후 입국 거절된 사례가 발생했습니다.

이와 함께 2016년부터 우리 국적자인 경우에도 2011년 3월1 일 이후 이라크, 시리아, 그 외 지정 국가(이란, 수단, 리비아, 소말리아, 예멘)를 방문한 기록이 있는 경우, 무비자 입국을 불허하고, 반드시 비자(B1 상용비자 또는 B2 관광비자)를 발급받은 후 입국하도록 이민법이 개정됐습니다.

또한 미국 체류기간이 90일을 초과할 경우에는 반드시 방문 목적에 부합하는 비자를 받은 후 입국해야 합니다.

심층면접 대상자로 선정될 경우, 반드시 입국심사국에 방문 목적을 정확히 설명(필요시 통역 요청)하고, 기타 사유로 체포될 경우, 애틀랜타 총영사관 통보와 영사 면담을 요청하실 수 있습니다.

애틀랜타총영사관 측은 만약 미국 입국 거절이 될 경우에, 향후 재입국 절차가 매우 복잡하고 어려울 수 있다”며 “미국 입국 전에 필요한 비자를 반드시 확인한 후 방문하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