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타조 한 마리가 서해대교 위를 활보해 한국도로공사와 소방당국 등이 타조를 구조하는 소동이 있었다.

서해대교에 나타난 타조[당진소방서 제공=연합뉴스]

17일 오후 4시께 충남 당진시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 281㎞ 지점 서해대교 위에서 타조 한 마리가 고속도로 위를 돌아다니는 모습이 발견됐다.

운전자들의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과 고속도로순찰대, 한국도로공사 관계자 등이 출동, 타조를 20분만에 포획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현장에 출동했을 때 순찰차 등이 타조가 더는 도망가지 못하도록 둘러싼 상태였다”며 “그물망과 케이지를 이용해 안전하게 타조를 구조했다”고 말했다.

현재 타조는 인근 119안전센터로 옮겨져, 소방당국이 보호하고 있는 상태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타조가 운반 트럭에서 탈출한 것으로 보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soyun@yna.co.kr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