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수도’ 무너졌다…쿠르드·아랍연합軍 “락까 전부 장악”

0
35
쿠르드·아랍연합군 “IS 수도 완전 장악했다…곧 해방선언”[AFP=연합뉴스]
시리아 내전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리아 내전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국가를 참칭한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상징적 수도 시리아 락까에서 17일(현지시간) 사실상 완전히 패퇴했다.

미군을 등에 업은 쿠르드·아랍연합 ‘시리아민주군'(SDF)은 이날 시리아 중북부 도시 락까를 완전히 장악했다고 선언했다.

SDF의 탈랄 셀로 대변인은 이날 “이제 우리 군이 락까 전체를 통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제동맹군이 SDF를 앞세워 락까로 본격 진격한 지 4개월 만이다.

IS는 락까를 장악한지 3년9개월 여만에 이 도시에서 쫓겨났다.

'IS 수도' 장악한 쿠르드·아랍연합군

‘IS 수도’ 장악한 쿠르드·아랍연합군[AFP=연합뉴스]

락까시민위원회와 IS의 협상에 따라 지난 주말 조직원과 가족 등 3천명이 떠난 후 소수 조직원들이 도시 중심부 알나임 순환로에서 마지막 저항을 벌였으나 곧 SDF에 제압됐다.

알나임 순환로는 IS 압제하에서 공개 처형이 벌어져 ‘지옥의 로터리’로 불린 곳이다.

셀로 대변인은 “락까에서 군사작전을 끝냈지만, 비활동 조직원을 수색·색출하고 있다”면서 “지뢰 제거작업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SDF는 곧 공식적인 해방 선언을 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IS 수도' 락까 장악을 기뻐하는 쿠르드계 SDF 지휘관

‘IS 수도’ 락까 장악을 기뻐하는 쿠르드계 SDF 지휘관[AFP=연합뉴스]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