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의 김원배 이사가 18일 사의를 표명했다.

방문진 사무처는 이날 “김 이사가 오늘 오전 사무처에 이사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며 “아직 공식 사퇴서를 제출하지는 않은 상태”라고 밝혔다.

방문진 관계자에 따르면 김 이사는 이날 고영주 이사장을 포함한 구 여권 추천 이사 4명에게 전자우편을 보내 19일 사임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구 여권 추천 이사인 김 이사는 목원대학교 총장을 지냈으며 2013년부터 방문진 이사로 활동했고 지난해 MBC 경영평가 소위원회 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김 이사가 소위원장을 맡아 작성된 ‘2016년 MBC 경영평가보고서’는 지난달 초 구 여권측 이사들이 보고서 내 보도·시사 부문의 공정성을 문제 삼아 이사회에서 채택되지 못해, 사실상 폐기됐다.

특히 김 이사는 지난 11일 방통위의 MBC 관련 자료 요청 건을 두고 열린 방문진 정기 이사회에서 “검사·감독권에 얽매여 자료 제출을 못 하면 파장이 너무 크다. 어떻게든 자료는 제출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김 이사가 공식 사퇴서를 제출하면 방문진 사무처는 방송통신위원회에 보궐이사 선임을 요청할 예정이다.

방문진 이사진은 방문진법 제6조 제4항에 따라 총 9명 중 여권이 6명, 야권이 3명 추천해 방송통신위원회가 임명한다.

구 여권 추천인 김 이사의 후임은 현재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추천권을 갖는다.

김 이사에 앞서 지난달 초 사퇴한 유의선 전 이사(구 여권 추천)의 보궐이사까지 민주당 추천으로 임명되면 방문진 이사진은 구 여권과 구 야권의 6대 3 구도에서 4대 5 구도로 역전된다.

이 경우 방문진이 방통위의 검사·감독권에 적극적으로 응하거나 고영주 방문진 이사장 불신임 안건, 김장겸 MBC 사장 해임 안건 등을 이사회에 상정할 가능성도 크다.

sujin5@yna.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