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미국 테네시 공장 준공…연간 550만개 생산

0
90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한국타이어는 지난 17일(현지시각) 미국 테네시주 클락스빌에서 테네시 공장 준공식을 했다고 18일 밝혔다.

준공식에는 빌 하슬람 테네시 주지사와 킴 맥밀란 클락스빌 시장, 서승화 한국타이어 대표이사(부회장)를 비롯한 임직원과 협력업체 등 약 300명이 참석했다.

한국타이어의 테네시 공장은 초고성능·승용차용, 경트럭용 타이어를 중점적으로 생산하는 하이테크 생산시설이다.

현재 1단계 건립이 완료돼 연간 550만개의 타이어를 생산할 수 있는 제조설비를 갖추고 가동 중이다.

한국타이어는 한국을 포함해 헝가리, 인도네시아, 중국 등 글로벌 주요 거점에 생산기지를 두고 있다.

테네시 공장 가동에 따라 연간 글로벌 생산능력은 총 1억400만개로 늘어나며, 전 지역에 걸친 균형 있는 생산거점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게 됐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서승화 한국타이어 대표이사는 “연구개발(R&D), 생산, 판매에 이르는 전 과정을 미국 내에서 진행해 물류를 최적화하고 현지 소비자와 글로벌 자동차 브랜드에 고품질 타이어를 신속하게 공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