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여성 1인당 평균 출산율은 2.5명이지만, 우리나라는 이보다 훨씬 적은 1.3명으로 모든 국가 중 꼴찌에서 3번째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현경 기자>

 

지난 17일 인구보건복지협회가 유엔인구기금(UNFPA)과 함께 발간한 ‘2017 세계인구현황 보고서’ 에 따르면, 올해 세계 총인구는 75억5천만명으로 지난해보다 1억1천700만명이 늘었습니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14억950만명으로 가장 많았고, 인도 13억3천920만명, 미국 3억2천450만명의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 5천100만명으로 작년과 동일하게 세계 27위를 차지했으며, 북한은 2천550만명으로 세계 52위를 기록했습니다. 남북한 인구를 합치면 총 7천650만명으로 세계 20위입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여성 1인당 평균 출산율은 2.5명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은 1.3명으로 홍콩, 싱가포르, 그리스와 함께 190위를 기록했습니다. 한국보다 출산율이 낮은 국가는 포르투갈·몰도바(1.2명) 2개 국가밖에 없었습니다.

65세 이상 인구비율은 일본이 27%로 가장 높았으며, 이탈리아(23%)가 그 다음이었습니다. 우리나라는 14%로 48위였으며, 지난해 51위보다 3단계를 뛴 것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또한 세계평균 기대수명은 남성 70세, 여성 74세로 작년과 비교해 여자는 동일하지만, 남성은 1세 증가했습니다.

평균 기대수명이 가장 높은 나라는 남성은 스위스(82세)였고, 여성은 중국·홍콩·일본·싱가포르 4개국(87세)이었습니다.

한국의 평균 기대수명은 남성 79세(세계 20위), 여성 85세(세계 6위)로 작년보다 남녀 모두 1세 감소했습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