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이영재 기자 = 1980년 5·18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헬기사격 의혹 등을 조사 중인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이하 특조위)는 23일 전두환 정권이 정보기관 주도하의 위원회를 만들어 5·18 관련 자료를 조직적으로 왜곡했을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건리 특조위원장은 이날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1985년 6월 국무총리실과 안전기획부의 ’80위원회’ 등 국가기관을 통해 5·18 관련 역사적 사실이 왜곡됐을 것으로 추정돼 그 진상을 추적해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구체적으로 “전두환 정부는 1985년 6월 ’80위원회’를 구성해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범정부 차원의 대응 방안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그는 “특조위가 발굴한 1985년 6월 5일 관계장관 대책회의 자료에 따르면 국무총리실 행정조정실장을 위원장으로 하고 내무부, 법무부, 국방부, 문공부, 육군본부, 보안사, 치안본부, 청와대, 민정당, 안기부가 참여하는 가칭 ‘광주 사태 진상규명위원회’를 설치·운영하기로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80위원회 자료공개 하는 조사관

80위원회 자료공개 하는 조사관(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김희송 국방부 5·18 특조위 조사관이 23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열린 5·18 특별조사위 중간 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에서 전두환 정부의 80위원회 관련 자료를 공개하고 있다. uwg806@yna.co.kr

이 위원장은 “진상규명위원회는 광주 사태와 관련된 모든 자료를 수집하고 종합 검토해 광주 사태 백서를 발간하는 것을 목표로 설정하고 구체적인 업무 추진을 위해 실무위원회를 편성했다”며 “실무 책임은 안기부 2국장이 담당하고 수집정리팀, 분석작성팀, 지원팀 등 총 3개의 실무팀과 이들 실무 활동을 관리하는 심의반으로 구성했다”고 부연했다.

또 “1985년 6월 5일 관계장관 대책회의 자료로는 조직 운영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을 언급하고 있는데 광주 사태의 진상규명 실무위원회 위장 명칭을 80위원회로 명기하고 있다”며 “이는 정부 차원의 기구 구성이 외부로 알려지는 것을 최대한 막으려 했던 조치로 보여진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80위원회의 활동 결과가 군 기록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추정되는 군 자료 일부를 확인했다”며 계엄군에 속한 군인들의 증언이 담긴 5·18에 관한 ‘체험수기’를 예로 들었다.

1981년 6월 8일자 체험수기에는 5·18 당시 계엄군이 ‘무릎 쏴’ 자세로 집단사격을 했다는 군 간부 증언과 같은 ‘충격적인 내용’이 있지만, 1988년 군사연구소가 발간한 체험수기는 차이를 보인다는 것이다.

80위원회가 체험수기 등 군의 5·18 관련 자료 작성에 관여했을 가능성에 특조위는 주목하고 있다. 일부 체험수기는 계엄군의 ‘공중 사격’ 내용은 남아있고 시민군에 대한 사격이라는 해석을 낳을 수 있는 ‘지면 사격’ 내용은 화이트로 지워진 것으로 조사됐다. 체험수기의 3∼4줄을 지우고 복사본을 첨부한 경우도 발견됐다는 게 특조위의 설명이다.

공개된 전두환 정부 '80위원회' 자료

공개된 전두환 정부 ’80위원회’ 자료(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3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열린 5·18 특별조사위 중간 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에서 공개된 전두환 정부 80위원회 관련 자료. 특조위는 전두환 정부가 1985년 6월 80위원회를 구성해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범정부 차원의 대응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uwg806@yna.co.kr

이 위원장은 “1988년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실체가 알려진 ‘511 분석반’ 이전에 이미 범정부 차원의 대응 기구가 구성되고 운영됐다는 사실을 정부 문서를 통해서 확인한 것”이라며 80위원회 자료 발굴에 의미를 부여했다.

이 위원장은 “80위원회의 구체적인 활동 결과와 광주 사태 백서의 존재 유무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며 “당시 주관기관이었던 안기부의 후신인 국정원의 광주사태 백서의 보전 여부에 대한 확인을 오늘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조위는 이날 특조위의 출범 이유인 5·18 당시 헬기사격과 전투기 출격대기 의혹에 관해서는 진전된 조사 결과를 내놓지 않았다. 1995년 검찰과 국방부의 합동수사에서는 헬기사격은 없었다는 결론이 나왔다.

이 위원장은 헬기사격 의혹에 관해 “(과거) 헬기 기총 소사라고 해서 헬기에 거총된 사격만 지칭한 것으로 보고 조사를 했지 않나 하는 의문이 든다”며 “헬기에 거총된 무장장비로 사격이 있었느냐, 또는 헬기에 탑승한 승무원이나 군인에 의해 개인화기로 인한 사격이 있었느냐, 두 가지 가능성을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위원장은 “현재 보존돼 있는 군 자료 중 중요한 부분은 제대로 기재돼 있지 않고 보존 연한의 경과 등으로 폐지됐으며 존안된 자료 일부는 왜곡 또는 변질돼 있다”며 “특조위는 한마디로 ‘가짜와의 전쟁’을 수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개된 전두환 정부 80위원회 자료

공개된 전두환 정부 80위원회 자료(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3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열린 5·18 특별조사위 중간 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에서 공개된 전두환 정부 80위원회 관련 자료. 특조위는 전두환 정부가 1985년 6월 80위원회를 구성해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범정부 차원의 대응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uwg806@yna.co.kr

그는 “37년 전 광주 민주화운동의 현장에 있었던 군 관계자들이 견고한 침묵의 카르텔에서 벗어나 진실을 향한 용기를 발휘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며 협조를 당부했다.

특조위는 5·18 당시 계엄군의 헬기사격과 폭탄을 탑재한 전투기의 광주 출격 대기 의혹의 진상규명을 하라는 문재인 대통령 지시에 따라 지난달 11일 출범해 약 40일 동안 조사활동을 해왔다. 이번 기자회견은 조사활동의 경과 보고 형식으로 진행됐다.

특조위는 지금까지 헬기사격 의혹에 관해 목격자를 포함한 19명을, 전투기 출격 대기 의혹에 관해서는 조종사와 무장사 등 29명을 조사했다고 밝혔다.

threek@yna.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