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23일 국정감사에서 ㈜다스(DAS)의 실소유주를 확인하겠다는 의사를 밝힘에 따라 이명박 전 대통령을 겨냥하는 또 하나의 검찰 수사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윤 지검장은 이날 서울고검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다스는 누구 것이냐”는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의원의 질의에 “법률적으로 누구 것이냐를 확인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답변했다.

이 전 대통령의 큰형 이상은씨가 최대 주주인 자동차 시트 부품 생산업체인 다스를 둘러싼 의혹은 이 전 대통령이 대선 후보이던 2007년부터 거듭 제기돼 온 이슈였다.

서울 도곡동 땅의 차명재산 여부를 둘러싼 논란과 검찰 수사로 시작된 이 의혹은 같은 해 대선에서 BBK 사건과 관련한 의혹으로 번졌다.

BBK 사건은 재미교포 김경준씨가 거액의 투자금을 끌어들여 사업을 확장하면서 주가를 조작해 수백억원대 불법수익을 챙겼다는 의혹 사건이다.

김씨는 BBK의 후신인 옵셔널벤처스 주식을 이 전 대통령과 공동 설립한 LKe뱅크에 대여했고, LKe뱅크는 이를 몰래 내다 팔아 시세 차익을 챙겼다.

당시 LKe뱅크를 매개로 이 전 대통령이 BBK의 실제 주인이라는 의혹이 확산하자 검찰과 특검이 차례로 수사했지만 모두 ‘이 전 대통령은 무관하다’는 결론으로 끝났다.

BBK 사건에서 다스는 190억원을 투자했으나 이 가운데 140억원을 돌려받지 못했다.

BBK에 거액을 투자했다는 점에서 초기 수사 때부터 다스의 실소유주도 이 전 대통령 아니냐는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됐으나, 검찰과 특검의 결론은 마찬가지로 ‘무관하다’였다.

2012년 내곡동 사저 특검에서도 수사 대상이 됐으나 결론이 달라지지 않았다.

최근 다시 다스의 실소유주 의혹이 조명받는 것은 다스가 BBK에서 140억원을 돌려받는 데 국가기관 등이 동원됐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다.

BBK 주가조작 사건 피해자인 옵셔널캐피탈 대표 장모씨는 이 전 대통령과 김재수 전 로스앤젤레스(LA) 총영사 등이 김경준씨를 압박해 먼저 받아야 할 투자금을 회수하지 못했다며 최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옵셔널캐피탈이 김씨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해 승소 판결을 앞두고 있었으나 이 전 대통령과 김 전 총영사 등의 압박으로 다스가 먼저 140억원을 받아갔다는 것이 장씨 주장이다.

일개 회사의 투자금 회수에 외교기관 등 국가권력이 권한을 이용했다는 의혹은 다스의 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이기에 가능했던 것 아니냐는 주장과 맞물린다.

최근에는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가 다스의 중국 내 일부 법인 대표에 선임됐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이런 의혹을 증폭시켰다.

여러 차례 검찰과 특검을 거치면서도 ‘의문을 명확히 풀지 못했다’는 평가를 면치 못했던 과거 수사와 달리, 올해 검찰 수사에서는 사실관계를 명확히 규명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윤 지검장은 “의혹을 명확히 규명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ncwook@yna.co.kr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