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가는 항공승객 큰 혼잡 없다”…’찾아가는 보안인터뷰’

0
39
출국 인파로 붐비는 인천국제공항[연합뉴스 자료사진]
국토부-항공사-인천공항공사 대책 마련…”환승객은 특히 주의” 

(세종=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오는 26일부터 미국에 가는 승객에게 적용되는 보안강화 조치로 인천공항의 혼잡이 우려됐지만, 국토교통부와 항공사가 대책을 마련해 실제로 큰 혼란은 없을 전망이다.

미국행 승객이 받아야 할 보안 질의(인터뷰)를 항공사 직원이 발권을 기다리는 승객을 직접 찾아가 진행해 대기 시간을 줄이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26일 미국행 항공기에 탑승하거나 환승하는 승객에 대한 보안이 강화되지만, 평소와 같이 출발 3시간 전에 공항에 도착하면 탑승에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23일 밝혔다.

당초 미 교통안전청(TSA) 요청에 따라 26일부터 미국행 여객기 탑승객에 대한 보안 질의(인터뷰)가 추가되면서 공항 혼잡이 우려됐다.

모든 미국행 승객이 공항 카운터에서 2∼3분 정도 미국 방문 목적과 현지 체류 주소 등 보안인터뷰를 거쳐야 해 출국 수속 시간이 1∼2시간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런 우려는 ‘찾아가는 보안인터뷰’로 해결될 전망이다.

국토부와 항공사 등은 승객이 탑승 수속을 위해 발권카운터 앞에서 기다리는 동안 항공사 소속 보안 질의 요원들이 돌아다니며 보안인터뷰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로 인한 승객 대기 시간 증가는 거의 없을 것으로 국토부 시뮬레이션 결과 나타났다.

그러나 환승객은 여전히 주의해야 한다.

인천공항에서 미국행 항공기로 환승하는 경우 환승검색장 앞에서 보안인터뷰에 시간이 소요되므로 항공기에서 내린 후 곧바로 환승 검색장으로 가야 한다.

또 항공기 탑승구 앞에서도 추가로 보안인터뷰를 거쳐야 해 면세점 등 이용으로 시간을 많이 사용하면 자칫 탑승에 실패할 수도 있다.

국토부는 “수차례 관계기관 회의를 열고, TSA 전문교관을 초빙해 2주간 항공 보안 종사자를 대상으로 보안검색기법 실무교육을 하는 등 준비과정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미국행 승객에게 탑승 관련 예약문자를 발송할 때 보안인터뷰 관련 내용을 안내하도록 했다.

국토부는 미국행 승객에게 “항공기 노선, 목적지, 항공기 기종 등에 따라 공항대기 시간이 달라질 수 있어 확인이 필요하다”며 “항공사와 공항공사 홈페이지 방문이나 전화로 궁금한 사항은 꼭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dkkim@yna.co.kr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