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미국 시카고 번화가에 첫 신개념 매장 오픈

0
47
미국 시카고 번화가에 문 연 애플 신개념 매장[애플]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애플이 미국 시카고에 새로운 가치 창출을 위한 신개념의 매장을 처음 오픈하고 본격 운영에 돌입했다.

23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 주말 시카고 최대 번화가 미시간애비뉴와 시카고강 교차지점에 ‘타운 광장'(Town Squares) 개념을 강조한 차세대 플래그십 스토어(Flagship Store·브랜드 대표 매장) 문을 열고 이날부터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시카고 명소 트리뷴 타워 남쪽의 파이오니어 광장과 시카고 강변 산책로를 연결하는 경사진 사면에 총 2천700만 달러(약 300억 원)를 투입해 지은 이 신규 매장은 전면 유리로 설계돼 시카고의 유명 건축물들과 시카고강이 한눈에 들어온다.

지역주민과 관광·쇼핑객들에게 ‘만남의 장소’ 역할을 하도록 구상됐으며, 직원 250명이 고객을 맞고, ‘투데이 앳 애플'(Today at Apple)로 불리는 무료 체험 교실이 연중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개점을 기념하기 위해 23일부터 방문 고객들에게 사진·음악 편집부터 코딩·앱 디자인까지를 경험할 기회를 제공하는 ‘시카고 시리즈'(The Chicago Series) 행사가 열려 호응을 얻고 있다.

애플의 소매 담당 수석부사장 앤젤라 아렌츠는 시카고 미시간애비뉴 매장에 대해 “누구나 부담 없이 애플 제품과 서비스, 유익한 교육 프로그램을 체험하는 장소, 애플의 새로운 비전을 보여주는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신개념의 애플 매장을 “또 하나의 애플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애플 최고경영자(CEO) 팀 쿡(56)은 지난 20일 열린 개점 행사에 참석한 데 이어 람 이매뉴얼 시카고 시장이 직접 진행하는 팟캐스트에 출연해 신규 매장과 애플의 새로운 지향점에 관해 설명했다.

쿡은 “미시간애비뉴 시카고강변의 애플 매장은 애플 제품 구매처를 넘어 ‘목적지’가 되도록 한 최신 개념의 첫 번째 매장”이라며 2003년 시카고 미시간애비뉴에 문을 연 기존 애플 매장도 당시 신세대를 겨냥한 첫 번째 매장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애플은 또 다른 갈림길에 서 있다. 제품에 이뤄온 혁신을 소매 경로에도 불러오고자 엄청난 노력을 기울였다”면서 커뮤니티와의 연결을 향후 주요 과제로 꼽았다.

경제전문 포브스는 애플의 ‘타운 광장’ 개념 매장이 8천500만 인구 층과 탄탄한 구매력을 갖춘 밀레니얼 세대 소비자 겨냥에 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애플은 전 세계에 500개 매장을 열고 한해 420억 달러 매출을 올리고 있다.

미국 시카고 신규 매장 개관 행사에 참석한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

미국 시카고 신규 매장 개관 행사에 참석한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

chicagorho@yna.co.kr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