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살 보이스카우트, 총기규제 질문했다 연맹서 쫓겨나

0
45

미국 보이스카우트 대원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라스베이거스 총격 사건 직후인 지난 9일 보이스카우트 대원 몇 명이 콜로라도 주 의회 상원의원을 만났다.

대원 중 한 명인 아메스 메이필드(11)는 비키 마블 의원에게 대뜸 질문을 던졌다.

“폭력 전과자에게도 총기 소지를 허용하는 법안을 공동 발의하셨다는데 사실인가요. 충격적입니다.”

“도대체 왜 의원님은 아내를 때리는 사람에게조차 총기 접근을 허용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메이필드의 당돌하면서도 날카로운 질문 공세가 이어졌다.

메이필드의 어머니도 아들이 미리 준비해간 질문을 쉴 새 없이 쏟아내자 짐짓 당황하면서도 인터뷰 장면을 카메라에 담았다.

마블 의원은 포트 콜린스 출신의 공화당 의원으로 평소 지역사회에 총기 소지 찬성론자로 알려져왔다.

그로부터 닷새 뒤 메이필드의 어머니는 아들이 속한 컵스카우트(초등학생 대상 보이스카우트 조직) 연맹 책임자에게서 잠깐 만나자는 연락을 받았다.

아들이 속한 콜로라도 브룸필드 보이스카우트 조직 책임자였다.

책임자는 “메이필드가 한 질문 때문에 매우 난처한 상황이 초래됐다. 그건 너무나도 정치적이었다”고 말했다.

그 책임자는 “메이필드가 우리 조직에서는 더 이상 환영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연맹에서 쫓아내겠다는 통보였다.

메이필드의 어머니는 아들이 부당하게 스카우트 연맹에서 쫓겨났다며 곳곳에 진정을 냈다.

전미 보이스카우트연맹에도 이를 알리고, 그날 녹화한 아들의 주 의원 인터뷰 장면을 소셜미디어에 올리기도 했다.

일이 커지자 전미 보이스카우트연맹은 지난 20일 메이필드의 부모에게 “스카우트와 계속 함께할 수 있게 돼 기쁘다”는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

대신 메이필드가 원래 있던 조직이 아닌 다른 하부 연맹으로 소속을 바꿔 버렸다.

oakchul@yna.co.kr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