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경기 용인의 아파트에서 10대 아들과 함께 피살된 채 발견된 50대 여성의 남편도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유력한 용의자인 30대 장남이 이들을 모두 살해한 뒤 해외로 달아난 것으로 보고 소재 파악 및 신병 확보에 나섰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26일 오후 4시 5분께 강원도 횡성군 둔내면 소재 콘도 주차장에 주차된 K5 차량 트렁크에서 D(57)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이 차량은 이번 사건의 용의자 C(35)씨가 지난 19일 렌터업체에서 빌린 것으로 확인됐다.

D씨의 시신에서는 흉기에 찔린 흔적이 발견됐다.

D씨는 전날 오후 11시께 용인시 처인구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된 A(55·여)씨의 남편이다. 또 함께 사망한 B(14)군의 생부이며, 이 사건 용의자로 지목된 C씨에게는 계부이다.

A씨는 재혼가정을 꾸렸으며, D씨와의 사이에서 B군을 낳았다.

A씨가 전 남편과의 사이에서 낳은 C씨는 이들과 다른 곳에서 거주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앞서 A씨와 B군의 시신이 발견되자 아파트 CCTV를 통해 지난 21일 오후 C씨가 아파트에 들어가 5시간가량 머무르다 나와 렌트차량을 타고 이동하는 모습을 확인했다.

일가족 피살 (PG)

일가족 피살 (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이에 따라 경찰은 C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수사에 나섰다.

아울러 이때까지만 해도 소재 파악이 되지 않던 D씨의 행적 파악에 나섰다.

경찰은 C씨가 범행에 이용한 렌트차량의 GPS기록을 확인, 강원도 횡성으로 수사팀을 급파해 수색 중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C씨가 21일 A씨와 B군을 살해하고, 친구를 만나러 강원도로 간 D씨를 찾아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C씨는 이틀 뒤인 23일 오후 처자식을 데리고 뉴질랜드로 출국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국제공조를 통해 C씨 소재 파악 및 신병확보에 주력할 방침”이라며 “A씨, B군 시신과 함께 D씨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의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yh@yna.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