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5·18기념재단이 오는 30일 착수하겠다고 예고한 옛 광주교도소 암매장 추정지 발굴이 미뤄졌다.

법무부의 현장방문과 실무협의를 거쳐 발굴 착수 시기 등을 다시 결정하기로 해, 애초 일정보다는 다소 늦어질 것으로 예상한다.

5·18 암매장 추정지로 지목된 옛 광주교도소

5·18 암매장 추정지로 지목된 옛 광주교도소[연합뉴스 자료사진]

27일 옛교도소 발굴을 추진 중인 5·18재단에 따르면 옛 교도소 시설물과 토지를 소유한 법무부가 작업 착수 시기 등 세부 일정을 조율하자고 재단 측에 통보했다.

전날 재단으로부터 발굴계획서를 전달받은 법무부는 일정 조정 등에 대한 이같은 입장을 재단에 알렸다.

법무부는 이를 위해 오는 31일 담당 직원을 광주에 파견해 재단 관계자, 5월 3단체(유족회·구속자회·부상구속자회), 발굴을 맡을 전문가 그룹 등과 면담하기로 했다.

법무부 면담이 31일로 잡히면서 5·18재단이 예고한 오는 30일 발굴 착수 계획은 수정이 불가피해졌다.

그동안 재단이 짜놓은 발굴 방식 등에 대한 변경 가능성도 나온다.

5·18재단은 학술 조사방식으로 암매장지로 추정되는 옛광주교도소 부지를 발굴하기로 했다.

고고학 분야 전문가인 조현종 전 국립광주박물관장에게 현장 총괄을 의뢰하고, 실무는 문화재 출토를 수행하는 민간단체에게 맡길 계획이었다.

6·25 한국전쟁 함평군 민간인학살사건 현장을 조사한 최인선 순천대 문화유산연구소장도 발굴에 참여하기로 했다.

또 유해 존재 여부와 지질 변동 이력을 파악하기 위해 유적지 조사에서 쓰이는 트렌치(Trench·시굴 조사 구덩이)도 설치할 예정이었다.

땅속탐사레이더(GPR·Ground Penetrating Radar)도 투입해 발굴현장과 교도소 내외부 의심지역을 투과하는 방안도 계획에 포함했다.

법무부 실무협의에서는 이같은 재단의 발굴 계획에 대한 구체적인 검토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김양래 5·18재단 상임이사는 “법무부가 신중하게 옛 교도소 발굴 계획을 살펴보고 있다”며 “재단이 준비하고 있는 사항을 자세하게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재단은 ’12·12 및 5·18 사건’ 검찰 수사기록과 1980년 5월 당시 광주교도소 수용자 제보를 통해 북쪽 담장 주변 재소자 농장 터를 암매장지로 지목했다.

hs@yna.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