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애틀랜타총영사관은 관할 지역인 동남부지역의 세계 한인의 날 유공 포상 수상자들에 대한 전수식을 지난 27일 총영사관에서 개최했습니다.

<김현경 기자>

 

 

대한민국 정부는 2017년도 세계한인의 날 유공 포상 수상자를 발표했습니다.

이에 주애틀랜타총영사관 관할 지역인 동남부지역의 수상자들에 대한 전수식을 지난 27일 주애틀랜타총영사관에서 개최했습니다.

수상자 중 대통령 표창에는 김혜일 남서부플로리다한인회장이, 외교부 장관 표창에는 김수도 버밍햄한인회 수석고문과  박정원 전 미동남부강원도민회장이 수상했습니다.

김혜일 회장은 남서부플로리다한인회 창설에 기여했으며 플로리다한인회연합회 부회장, 미주한인회총연합회 부이사장, 남서부플로리다한인회장을 재임하는 동안, 동포사회 내 소통과 화합을 위해 노력했으며, 미국인 참전용사 행사와 차세대 장학금 수여와 같은 한미사회 교류확대와 차세대 육성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습니다.

김수도 수석고문은 버밍햄한인회장과 버밍햄한인회 상임이사를 재임하며 동포사회 화합과 발전에 기여했으며 현재 수석고문으로 활동하며 동포한인들의 법적분쟁과 경제활동에 대한 자문을 주고 있는 동포사회에 꾸준히 이바지했습니다.

또한 애틀랜타에 거주하는 박정원 전 회장은 북미주 강원도민총연합회 이사, 미동남부 강원도민회장, 애틀랜타노인회 주방공사 기금마련 추진위원을 재임하는 동안 지역사회 봉사활동, 한인회관 건립기금과 애틀랜타노인회 주방공사 기금모금 활동, 그리고 애틀랜타한인회 회비납부 캠페인 전개 를 통해 동포사회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