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조지아 대학 협회 이사회 (Board of Regents)는 케네소 주립대학이 국가 연주동안 무릎을 끓어 시위를 했던 치어리더들을 경기장 밖으로 내보낸 사항은, 대학 협회 지침을 위반한 것이라 밝혔습니다.

 

조지아 대학 시스템 관계자들은 10 월 2틀간 열린 회의에서 샘 올렌스 (Sam Olens) 총장과 다른공립 대학 총장들에게 국가가 연주되는 동안 무릎을 꿇는 행위가 방해를 가져오지 않는다면 미국 헌법에 의해 보호되는 언론의 자유이며 간섭을 받아서는 안되는 사항이라고 전달했고, 만약 그 사항에 대해 변경 사항이 있을시, 조지아 대학 시스템과 상의를 해야 한다고 알렸다고 전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케네소 주립대 측은 치어리더들을 경기장에서 국가가 연주되는 동안 경기장에서 내보내는 변화를 실행한 것입니다.

 

조지아 대학 시스템이 보낸 보고서에서, 케네소 주립대학 총장 올렌스씨는 그러한 대학 시스템의 결정을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변경하지 않고 그대로

치어리더들은 경기장 밖에 배치한 것을 잘못된 사항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사회측은 또한, 올렌스 총장은, 비록 어떤 변화가 있을 경우 대학 시스템과에 알리라는 충고를 지키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9월 30일 케네소 주립대 치어리더들은 경기전, 국가 연주동안 인종 불평등에 대한 침묵의 항의 시위로 무릎을 끓는 행위를 했고, 그 이후, 다음 경기에서, 국가 연주 동안 경기장안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조취되어 졌습니다.

 

대학측은 이 사항이 단지 체육부서가 팬 경험을 개선하고 변경한 사항이라고 일관했지만, 사실은, 정치적인 압력과 권력 남용으로 붉어지면서 파문을 일으켰던 것입니다.

 

그에 따라 조지아 대학 시스템은 지난 10월 20일 이 사항에 대해 특별 검토가 실행 될 것이라고 전했고 화요일 어제, 결국 대학측과 총장이 협회 지침을 따르지 않았다고 밝힌 것입니다.

 

한편, 이 5면 검토는 지난 20 년간 조지아주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지도자 중 한 명인 Olens의 드문 질책 사항이였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현 케네소 주립대 올렌스 총장은 이전 Georgia 법무 장관을 엮임하고, 캅 카운티와 애틀랜타 지역 위원회 의장이였으며, 2016년 11월 부터 케네소 총장으로 지명되었다고 전했습니다. 케네소 주립대는 현재 약 35,000 명의 등록 학생을 보유하고 있는 조지아 대학 시스템에서 3번째로 큰 대학이라고 이야기 했습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