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24일 해양수산부 현안보고에서는 여야 의원들이 이른바 ‘세월호 유골 은폐’ 사건을 놓고 날 선 공방을 벌였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자신의 책임을 덮기 위해 실무자의 책임으로 몰아 ‘꼬리 자르기’를 하려는 것 아니냐고 몰아세웠다.

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해수부 공무원들이 김 장관을 조직적으로 무시하다 벌어진 결과라며 적극 엄호에 나섰다. 일부 여당 의원은 단호한 인적혁신을 주문하기도 했다.

이에 김 장관은 1차적인 책임은 현장책임자들의 ‘늑장보고’ 때문이라고 지적하면서도 추후 대응 과정에서 자신의 불찰도 있었다며 고개를 숙였다.

한국당 이군현 의원은 “비록 3일이 늦었더라도 장관이 보고를 받은 즉시 국민에게 알렸어야 했다”며 “김 장관이 자신의 책임은 뒤로하고 실무자들을 앞세워 꼬리 자르기를 한다는 의혹이 확산하는 것은 이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같은 당 권석창 의원도 김 장관에게 “계속 실무자 탓을 하는데 (현재 여당은) 과거 세월호 사태 때 실무자 대신 책임자의 이야기를 했다”며 “그러면서 이번 사태와 관련해서는 (우리가) 청와대 이야기를 하면 정치적 공격이라고 비판한다”고 공격했다.

김성찬 의원 역시 “세월호 침몰은 현직 대통령이 탄핵당하는 원인이 되기도 한 사건”이라며 “그런데 장관이 유골 발견과 관련해 사전에 대통령에 보고하지 않았다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정부가 적폐청산에만 함몰돼 가장 기본적인 것을 놓치고 있다. 지난 흥진호 사건도 똑같다. 이 정부는 은폐정부”라고 쏘아붙였다.

한국당 의원들은 문재인 정부와 김 장관, 해수부 공무원들의 안이한 판단을 싸잡아 공격하면서도 김 장관의 사퇴를 직접적으로 요구하지는 않았다.

민주당 의원들은 이번 사태가 해수부 조직의 해이한 기강 문제 때문에 빚어진 일이라며 김 장관에 대한 방어막을 폈다.

공무원들이 새로 부임한 장관을 인정하지 않는 분위기가 곧 이철조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장(보직해임)과 김현태 부본부장의 일탈행위로 이어졌다는 주장이었다.

민주당 김현권 의원은 “장관이 뒤늦게 유골 발견 사실을 알고 매뉴얼대로 처리하라고 지시했는데도 만 하루가 걸렸다. 납득이 안 간다”며 “이래서 조직적 왕따”라는 말이 나온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박근혜 정부 시절 세월호 조사 관련 책임자들이 현재 각종 공공기관의 수장으로 있는 점을 지적하며 “장관이 됐으면 인적청산을 해야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김 장관은 “세월호 등 과거 정리 문제는 시간을 두고 하려고 호흡조절을 해왔다”면서 “이번 일 때문에 미뤄질 수는 있겠지만 정리할 사람이 있으면 정리해나가겠다”고 답변했다.

세월호 선체에서 뼛조각을 발견한 공무원들이 사흘 뒤에야 김 장관에 보고한 것을 두고 박완주 의원은 “조직적으로 김영춘 장관을 패싱한 것”이라고 했고, 김철민 의원은 “김 장관이 인적청산을 외면하다 조직적인 왕따를 당했다”고 지적했다.

gorious@yna.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