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 틸러슨 ‘북한과 전제조건없이 언제든 대화준비 돼 있다’

0
21

첫 대화는 조건없이 시작하고 비핵화 협상으로 이동 희망

조건없는 대화 첫 표명, 북미 대화국면 전환되나

렉스 틸러슨 미 국무 장관이 북한과 전제조건없이 언제든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선언해 대화국면으로

전격 전환될지 주목되고 있다

틸러슨 국무장관은 첫 대화는 조건없이 시작하고 비핵화 협상으로 이어가기를 희망하고 나서 북한의 반응이 주시되고 있다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미국외교 사령탑 지위를 지키고 있는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북한과의 전제조건없는 대화를 시작할 용의를 천명하고 나서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12일 북한과 아무런 전제조건을 달지 않고도 첫번째 직접 대화를 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틸러슨 국무 장관은 이날 워싱턴 디씨에서 애틀랜틱 카운슬 주최 토론회에서 질의응답을 통해 “우리는 북한이 대화를 원한다면 언제든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전제조건없이 북한과 기꺼이 첫 만남을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첫 만남에서 날씨 얘기를 할 수도 있고 사각 테이블인지, 둥근 테이블 인지에 대해 논의할 수도 있다”면서 “일단 만나자”고 밝혔다.

틸러슨 장관은 이어 “무기 개발 프로그램들을 포기해야만 대화할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은 현실적이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틸러슨 장관이 아무런 전제조건 없이 북한과 대화를 시작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은 사실상 이번이 처음이어서 대화와 협상 국면으로 전환될지 주시되고 있다

틸러슨 국무장관은 다만 전제조건없이 첫 만남부터 시작하되 그다음 단계 대화에서는 비핵화를 포함 하는 본격 협상에 들어가길 희망하고 있음을 내비쳤다

틸러슨 장관은 “첫 만남후에 대화를 계속 이어가려면 김정은 정권은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해 다른 선택을 할 준비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앞서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국무부 직원들에게 한 송년연설에서 대북제재압박이 효과를 보기 시작했다며 끝까지 외교해결 노력을 다할 것 이라고 강조하고 북한이 대화를 원한다면 언제든지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틸러슨 장관은 북핵 해법과 관련해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면서 군사옵션은 그야말로 최후의 수단으로 남겨두고 첫폭탄이 떨어질때 까지는 제재압박과 대화협상을 통한 외교적 해결에 총력전을 펴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틸러슨 국무장관의 조건없는 대화 용의가 트럼프 대통령에 의해 일축당하지 않고 김정은 정권에 의해 수용되면 북한 핵미사일 위기가 전격 대화협상국면으로 전환될 수 있어 향후 반응이 주목되고 있다

RSS
Follow by Email
Facebook
Facebook
Google+
https://atlantaradiokorea.com/archives/32553
Instagram
ARK 광고 문의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