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北과 대화 열려있으나 지금은 아니야”

0
24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
‘전제조건 없는 대화’ 틸러슨 발언에 “우리가 계속 말해오던 것…바뀐 것 없다”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13일(현지시간) 핵미사일 포기 등의 전제조건을 내걸지 않고 북한과 첫 만남을 할 수 있다는 렉스 틸러슨 장관의 전날 발언과 관련, 틸러슨 장관이 새로운 정책을 수립한 게 아니라고 밝혔다.

노어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어떠한 협상을 시작하기 전이라도 북한이 핵과 미사일 시험을 중단하는 소강 기간이 먼저 있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어트 대변인은 틸러슨 장관이 백악관의 그간 입장과 대치되는 새로운 정책을 수립한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새로운 정책을 수립한 게 아니다. 우리의 정책은 동일하게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다른 무엇보다 외교가 우리의 최우선 순위였으며, (그런 면에서) 우리의 정책은 바뀐 게 없다”면서 “우리는 북한과의 대화에 열려 있으며, 이 역시 우리가 그동안 줄곧 말해오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그러나 “우리는 북한이 한반도의 평화로운 비핵화에 대한 진실된 대화에 나설 의지가 있어야 북한과의 대화를 열어놓을 것”이라며 “지금은 그들(북한)이 마주 앉아 그런 종류의 대화를 할 준비가 돼 있다는 어떠한 증거도 보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마치 전제조건이 없다는 것처럼 들릴 수 있지만 아니다. 사실은 국제규범을 따르는 것”이라며 “미사일을 발사하고 핵실험을 한다면, 마주 앉아 대화를 하고자 하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 아니지 않느냐”고 말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우리는 어느 시점에는, 적절한 시기에 대화를 할 의지가 있다고 오랫동안 얘기해왔으나 명백하게 지금은 그러한 적절한 시기가 아니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노어트 대변인이 이날 언급한 소강 기간(period of calm)은 전날 틸러슨 장관이 말한 도발의 ‘휴지기(quiet period)’와 같은 의미로 보인다. 노어트 대변인은 그러나 미국이 대화 재개를 위해 필요하다고 여기는 ‘소강 기간’이 구체적으로 어느 정도인지에 대해서는 답변하지 않았다.

앞서 틸러슨 장관은 전날 한 세미나에서 “(핵·미사일) 프로그램들을 포기해야만 대화할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은 현실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북한과의 첫 만남에는 사실상 전제조건을 달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RSS
Follow by Email
Facebook
Facebook
Google+
https://atlantaradiokorea.com/archives/32621
Instagram
ARK 광고 문의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