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방문한 BTS

방탄소년단(BTS)이 31일(현지시간) 백악관을 방문해 아시아계 증오범죄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세계적인 K팝 스타 방탄소년단(BTS)이 31일(현지시간) 백악관을 방문했다.

BTS는 미국 ‘아시아·하와이 원주민·태평양 제도 주민(AANHPI) 유산의 달’ 마지막 날인 이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면담하고 ‘반(反) 아시안 증오범죄 대응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만남에 앞서 기자실을 방문한 BTS는 멤버 각각이 돌아가며 마이크를 잡고 아시아계 증오 범죄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최근 아시아계를 대상으로 한 많은 증오 범죄에 놀랍고 마음이 안 좋았다”며 “이런 일의 근절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이 자리를 빌어 목소리를 내고자 한다”고 말했다.

백악관 기자실 방문한 BTS
백악관 기자실 방문한 BTS

이어 “우리의 음악을 사랑하는 다양한 국적과 언어를 가진 ‘아미’ 여러분이 있었기에 이 자리에 올 수 있었다”며 “한국인의 음악이 서로 다른 언어와 문화를 넘어 많은 분들께 닿을 수 있다는 것이 아직까지도 신기하다”고 했다.

이들은 “이 모든 것을 연결해주는 음악은 참으로 훌륭한 매개체가 아닌가 싶다”며 “나와 다르다고 그것은 잘못된 일이 아니다. 옳고 그름이 아닌 다름을 인정하는 것으로부터 평등은 시작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각자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며 “한 사람 한 사람이 의미있는 존재로서 서로를 존중하고 이해하기 위한 또 한 걸음이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리더인 RM은 “중요한 문제에 대해 함께 이야기하고 우리가 아티스트로서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생각할 기회를 준 바이든 대통령과 백악관에 감사하다”고 영어로 감사하는 마음을 전했다.

검은 정장 차림에 넥타이를 착용한 이들은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의 안내로 기자실에 입장한 뒤 준비한 입장을 발표한 뒤 별도의 질의응답은 하지 않고 인사 후 곧바로 퇴장했다.

미국에서 아시아계 증오범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한층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했다.

세계적인 K팝 스타인 BTS는 그동안 증오범죄를 포함해 인종차별 문제에 목소리를 내왔다.

BTS는 지난해 3월 미국 애틀랜타에서 한인 여성 4명의 목숨을 앗아간 총격 사건 등이 발생했을 당시 희생자 가족에 위로를 전하면서 인종차별과 폭력에 반대한다는 입장문을 냈다.

BTS 리더 RM은 지난해 11월 LA 기자간담회에서 ‘미국에서 아시안 혐오 문제에 대한 BTS의 목소리가 긍정적인 분위기를 내고 있다’는 질문에 “목소리를 낼 수 있다면 항상 내고 싶고, 할 수 있는 것을 하면 좋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BTS는 지난 29일 워싱턴DC에 도착한 뒤 특별한 공식 일정 없이 바이든 대통령과의 면담을 준비해 왔다.

일부 멤버는 포토맥강 주변을 산책하거나 근처 골프장에서 골프를 치며 시간을 보냈고, 일부 멤버는 보스턴에 있는 미술관을 방문한 뒤 미국 방문 활동을 소셜미디어에 올려 팬들에게 알리기도 했다.

백악관 기자실 방문한 BTS
백악관 기자실 방문한 BTS

About the Author: 고지선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