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95 마스크가 최상의 보호”…공급 부족·사재기 우려도
N95 마스크를 착용한 미국 의료진
N95 마스크를 착용한 미국 의료진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대응해 일반인들에게도 의료진용 N95 마스크 착용을 권고했다.

CDC는 14일(현지시간) 이러한 내용의 새 마스크 착용 지침을 발표했다.

CDC는 느슨한 천 마스크, 여러 겹의 천 마스크, KN95와 N95 마스크의 기능을 차례로 설명하면서 “N95 마스크가 최고 수준의 보호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어 “좋은 보호 기능을 제공하는 마스크를 바르게 착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N95 마스크는 매우 작은 입자를 95%까지 걸러낼 수 있으며 KN95는 그에 준하는 중국 표준이다. N95는 한국의 KF94 등급에 해당한다.

CDC는 작년 9월 지침에선 N95 마스크가 의료진을 위해 우선으로 사용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자 일반 대중의 N95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는 것으로 지침을 변경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보도했다.

미국 간호사가 N95 마스크를 착용하는 장면
미국 간호사가 N95 마스크를 착용하는 장면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CDC가 오미크론 변이 확산을 막기 위해 마스크 지침을 수정했지만, 의료진을 위한 N95 마스크 공급이 부족해지고 사재기 현상과 가짜 제품 유통 등의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앞서 미국 보건당국이 고품질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는 방향으로 지침을 바꿀 것이라는 소식이 미리 알려지자 아마존 등 온라인 전자상거래 사이트에선 N95 마스크 가격이 몇 달 전과 비교해 2∼5배 오른 가격에 거래되기도 했다.

의료용품 공급업체 프리미어는 이날 성명을 내고 “단기간에 모든 미국인에게 N95 마스크를 제공하자는 제안은 좋은 의도이지만, 잘못됐다”며 “의료 공급망을 혼란에 빠트릴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대해 CDC 관계자는 공급 부족 우려를 일축하면서 잘 들어맞는 N95 또는 KN95 마스크를 착용하면 가장 큰 보호를 받을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About the Author: king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