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I-20, 조지아 교통사고 사망률 1위 도로

newsEngin.17752023-111916-fatal-1.jpg

 

앵커>

하루에도 크고 작은 교통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조지아내 사망률이 가장 높은 도로는 어디인지 알아봤습니다. 이승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조지아에서 가장 사망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도로는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을 관통하는 I-20로 밝혀졌습니다.

교통상해전문 버틀러 우튼 앤 피크 법률사무소와 데이터 분석업체 1POINT21은 지난 16일 교통사고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습니다.

자료에 따르면 애틀랜타 20번 고속도로 선상 서머힐 북서쪽 1마일도 채 안되는 .98마일 구간에서 평균 5명이 사망하면서 가장 높은 사망률을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번 조사는 2013부터 2015년내 집계된 연방 사망원인 분석 자료를 토대로 2.5마일당 5명 이상의 사망자 수를 기록한 조지아 도로 57곳 중 1마일당 사망자수가 가장 많은 곳을 추려내는 방식으로 이뤄졌습니다.

그 결과 조지아내 사망률이 높은 도로 구간을 합한 길이 277마일에서 발생한 커다란 교통사고는 총 417건, 이 중 460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애틀랜타 지역에서는 사망사고 다발 도로 구간에 13개의 도로가 포함됐습니다.

모두 합쳐 총 40마일 길이인 13개 도로에서만 97건의 사고가 발생했고 101명의 사망자를 낳았습니다.

이 중 올드 내셔널 하이웨이의 3.73마일 구간은 사고율과 사망률 둘 다 12위를 기록하면서 단일 도로명으로는 가장 많은 사망자를 냈습니다.

I-20에 이어 케네소 지역 I-75 고속도로 역시 1마일당 4.65건의 치명적인 교통사고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2015년 공개된 또다른 조사에 따르면 2013년 당시에는 I-285가 마일당 사망자가 가장 많은 곳으로 발표된 바 있습니다.

이번 조사에서 애틀랜타는 조지아 전역 57곳의 사고집중 도로 중 상위 10위 안에 무려 6곳이나 포함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