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ajc.com/news/immigration-arrests-target-somalis-atlanta-area/uYatzrGTOkEGWuwocYmReJ/

미국 이민세관단속국인 ICE가 디캡과 귀넷카운티 지역에서 소말리아계 불법체류자를 집중 단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서영 기자

미국 이민세관단속국인 ICE가 디캡과 귀넷카운티 지역에서 소말리아계 불법체류자를 겨냥한 집중 단속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소말리아계 이민자들이 대거 거주하고 있는 클락스턴도 단속 지역에 포함돼 있습니다.

최근 소말리아 주미대사는 ICE가 소말리아계 불체자 4천 여명을 추방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ICE는 이와 같은 주장이 사실이라면서, 지난 주를 기준으로 약 4,801명의 소말리아인들에 대해 강제 추방명령이 내려졌다고 확인했습니다. 이들 중 대부분은 아직 구금되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ICE는 지난 2월 미국 전역에서 펼친 불체자 단속 과정에서 680명을 체포했으며, 이 중 87명이 조지아에서 체포됐습니다. 소말리아계 미국인 커뮤니티 센터 소장인 오마 쉐키는 클락스턴, 스톤마운틴 및 귀넷 지역에서 체포된 소말리아인이 이번 주에만 최소 10명이라고 주장하면서, 이들이 미국에서 오랜 기간 체류해 온 사람들이라고 전했습니다. 갈수록 늘어나는 단속으로, 소말리아계 이민자들은 두려움에 떨고 있습니다.

한편, ICE측은 기습단속은 없었다면서 특히 난민을 체포한 적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체포된 불체자들은 미국에 불법 입국하여 연방 이민 판사가 추방 명령을 내린 사람들이라고 전했습니다. 또한, 특정 집단을 대상으로 단속을 펼치고 있지 않다면서, 차별 의혹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