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듣기 

美반도체업계 인재확보 경쟁 가열…”2030년까지 6만7천명 부족”

글로벌파운드리 로고

미국 반도체 업계에서 인력 부족 현상이 심화하면서 인재 확보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미국 경제 전반에 걸쳐 2030년까지 100만명 이상의 인력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인공지능(AI) 열풍으로 반도체 분야의 인력 부족 현상이 특히 심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따라 미국 반도체 회사 글로벌파운드리 등은 부족한 인력을 충원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마련 중이다.

7일 반도체산업협회(SIA)의 지난해 연구 결과를 보면, 미국 반도체 산업은 2030년까지 기술자와 컴퓨터 과학자, 엔지니어 6만7천명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됐다.

미국 경제 전반으로도 140만명의 인력이 부족할 것이라고 SIA는 예측했다고 CNBC 방송이 전했다.

딜로이트도 별도 보고서를 통해 글로벌 경제환경과 지속적인 공급망 이슈로 인해 반도체 분야의 인재 부족 현상이 더욱 악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세계 3위 반도체 제조업체인 글로벌파운드리도 인력 재배치프로그램 등을 통한 인력확보 방안 등을 모색하고 있다.

제너럴 모터스(GM)와 록히드 마틴 등이 주요 고객인 이 회사는 우주 및 방위용 부품, 각종 가전과 휴대전화, 자동차 등을 위한 반도체 칩을 제조한다.

이 회사는 특히 2021년 업계 최초로 지역 전문대 졸업생과 재향군인 등을 대상으로 무료 견습 프로그램 2년 과정을 마련해 지금까지 50여명이 이 과정을 수료했다고 전했다.

또 지난 5월부터 신입 직원을 포함해 미국 직원들에게 학자금 대출 상환을 위해 최대 2만8천500 달러(약 3천900만원)를 지원해주고 있으며 이미 신청자 수가 200여명을 넘어섰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이 회사의 프라드히파 라만 최고인사책임자(CPO)는 한 번에 전 세계적으로 수백개의 일자리를 채우는 등 연간 수천 명을 고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러한 추세는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수요가 급증하고 있어 현재 인력 규모를 유지하는 것은 “선택사항이 아니다”라면서 기술자, 제품 관리자, 사무직 직원 등 다양한 인력 수요가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기존 인재를 확보하지 못하는 경우 (해결책으로) 교차교육과 대안 인재풀 파악 등을 통해 다른 분야 인재들에게 반도체 업계 내에 환영받는 기회가 있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 등이 우리가 가지고 있는 방안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Picture of Joshua Byun

Joshua Byun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구인구직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리 장의사
선우 인슈런스
코너스톤 종합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