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美 시카고서 ‘휘발유 무료 나눔’ 행사 확산…종교단체도 가세

미국 시카고 지역의 사업가가 “고유가로 고통받는 주민들을 돕겠다”면서 시작한 ‘휘발유 무료 나눔’ 행사가 반향을 불러일으키며 확산하고 있다.

시카고 남부의 흑인 사업가이자 사회운동가인 윌리 윌슨(73)은 최근 벌였던 휘발유 기부행사가 주민 호응을 얻자 이를 확대 실시하기로 했고, 일부 종교·사회단체들도 유사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22일(이하 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윌슨은 오는 24일 시카고 교외지역 50개 주유소에서 선착순 2만여 명에게 차량당 50달러(약 6만원)어치씩 총 100만달러(약 10억2천만원)어치의 휘발유를 무료 제공할 계획이다.

윌슨은 미국 휘발유 가격이 고공행진하자 “사업하는 내가 부담스러울 정도면 다른 주민들은 어떻겠나”라며 지난 17일 시카고 시내 10개 주유소에서 4천여 명에게 총 20만달러(약 2억4천만원)어치의 휘발유를 무료로 나눠준 바 있다.

당시 행사가 열린 주유소에 무료 휘발유를 얻으려는 운전자들이 몰리면서 인근 도로교통이 마비될 정도의 대혼잡이 빚어졌고 윌슨은 교외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확대된 규모의 행사를 한차례 더 열기로 했다.

시카고 남부의 ‘어나더 챈스 침례교회’도 최근 3차례 휘발유 나눔 행사를 진행했다고 CBS방송은 전했다.

기금 마련 행사에 ‘십시일반’ 온정이 모여 지난 20일 3번째 행사에서는 350여 명의 운전자가 차량당 50달러어치씩 무료로 휘발유를 채웠다.

이 교회 케냐타 스미스 목사는 “휘발유 가격 폭등은 빈곤층에 더 치명적인 영향을 입히고 있다”며 “지역사회에 닥친 문제를 함께 풀어가려는 노력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또 뉴라이프 코브넌트 교회도 지난 19일 교회 인근 주유소에서 200여 운전자들에게 무료 휘발유를 제공했다.

시카고 '휘발유 무료 나눔' 행사 잇따라
시카고 ‘휘발유 무료 나눔’ 행사 잇따라 (시카고 AFP=연합뉴스)

시카고 트리뷴은 “윌슨의 휘발유 무료 나눔 행사가 동기가 됐다”면서 최근 온라인 모금사이트 ‘고펀드미'(GoFundMe) 등에서 빈곤층 휘발유 지원을 위한 모금 운동이 활발히 전개되고 있다고 전했다.

윌슨은 수십만에서 수백만 달러에 이르는 현금 나누기 행사와 대형 기부, 재산세 대납, 경범죄자 보석금 대납 등으로 종종 관심을 모았고 동시에 논란이 되기도 했다.

그는 자신이 축적한 부를 불평등 완화에 쓰는 것이 목적이라고 말하지만 선출직 출마시 유권자 표심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윌슨은 맥도널드 시급 직원, 매니저를 거쳐 프랜차이즈 점주가 됐고 의료용품 수입판매 사업을 통해 큰 재산을 모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2015년과 2019년 2차례 시카고 시장 선거에 출마해 각각 10%대 득표율을 올리기도 했다.

한편 시카고시 비상관리국과 시카고 경찰은 윌슨의 두번째 휘발유 무료 나눔 행사가 열리는 오는 24일, 현장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당국은 “행사가 열리는 주유소 인근 교통혼잡을 완화하고 공공안전을 지키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NewsToday

NewsToday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구인구직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