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듣기 

거짓말? 과장 화법?…트럼프 “머그샷 찍은 날, 고문당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머그샷 새겨진 티셔츠

공화당의 대통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선 뒤집기 시도’ 혐의로 기소돼 작년 8월 머그샷(범죄인 인상 착의 기록사진)을 찍었을 때 ‘고문’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미국 의회 전문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 선거 캠프는 24일 선거 자금 모금을 위해 발송한 이메일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고문을 당했다는 주장을 담았다.

캠프가 발송한 이메일에는 “나(트럼프 전 대통령)는 여러분들이 그들이 내게 한 짓을 기억해 주길 바란다”며 “그들은 (조지아주) 풀턴카운티 구치소에서 나를 고문했고, 내 머그샷을 찍었다”는 주장을 담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 머그샷이 새겨진 머그컵을 구입해 달라는 취지의 판촉 이메일의 일부였다.

이메일은 이어 “그리고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아느냐?”며 “나는 그 사진을 머그컵에 붙여 전세계가 보게 했다”고 썼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이 패한 2020년 대선 결과를 뒤집기 위해 당시 조지아주 총무장관 등 공무원을 상대로 부당한 지시를 한 혐의 등으로 조지아주 풀턴카운티 검찰에 의해 기소됐다.

그에 따라 작년 8월 검찰에 출두했고, 현지 구치소에서 지문을 찍고 머그샷을 촬영했다. .

미국 역사상 전직 대통령의 첫 구치소행이라는 초유의 일에 전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상황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당시 약 20분간 일시 수감됐다가 보석금 20만 달러(약 2억8천만 원)를 내고 풀려났다.

구치소에서의 20분 동안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처우 문제가 그동안 별달리 불거지지 않았다는 점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고문’ 주장은 거짓말이거나, 특유의 ‘과장 화법’일 가능성이 작지 않아 보인다.

관련기사

Picture of Joshua Byun

Joshua Byun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구인구직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리 장의사
선우 인슈런스
코너스톤 종합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