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듣기 

성폭행범 제압 텍사스 한인 태권도 가족 화제…”할일 했을 뿐”

텍사스에서 성폭행범을 제압한 안한주(가운데) 씨 가족

텍사스주에서 태권도장을 운영하는 한인 가족이 성폭행당할 뻔한 10대 소녀를 구해 현지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텍사스 휴스턴 일대 치안을 책임지는 해리스 카운티 보안관 에드 곤살레스는 지난 19일 엑스(X·옛 트위터) 계정에 “한 그룹의 착한 사마리아인들이 범죄 피해자를 구하러 돌진했다”며 휴스턴 외곽의 ‘용인 태권도’ 관장 안한주(59) 씨 가족의 용감한 활약상을 소개했다.

지난 18일 오후 4시께 안씨 가족은 태권도장 옆에 있는 상점에서 여성의 비명을 듣고 곧장 달려가 17세 여성 점원을 성폭행하려던 남성 알렉스 로빈슨(19)을 제압하고 피해 여성을 구조했다.

곤살레스 보안관은 “경찰관들이 현장에 출동했을 때 태권도 사범들이 가해 남성을 바닥에 누르고 있었다”며 “조사 결과, 태권도 사범들이 피해 여성을 가해자로부터 떼어냈을 때 이 남성이 공격하기 시작했지만, 이 사범들은 평소 훈련한 기술을 활용해 그를 제압하고 붙잡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해 신속한 조치에 나선 용인 태권도장에 감사한다”고 인사했다.

가해자인 로빈슨은 여성을 불법으로 감금하고 성폭행을 시도한 혐의와 그를 제압하려는 안씨 등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미국 텍사스에서 태권도장을 운영하는 안한주(가운데) 씨 가족.
텍사스에서 태권도장을 운영하는 안한주(가운데) 씨 가족.

곤살레스 보안관의 이런 게시 글에 미국인들은 “브라보”, “영웅들이 늘 망토를 두르는 것은 아니다”, “영웅들…정말 위대한 사람들”, “놀라운 가족! 잘했다” 등의 댓글로 찬사를 보냈다.

이 사건은 텍사스의 여러 지역 방송사는 물론, 주요 미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에도 20일 보도됐다.

안한주 관장의 부인 안홍연(55) 씨는 이날 연합뉴스와 전화 인터뷰에서 “이렇게까지 일이 커질 줄은 몰랐다”며 웃었다.

이어 “그저 위험에 처한 여자애를 도와준 것일 뿐”이라며 “해야할 일을 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몸을 낮췄다.

그에 따르면 사건 당일 안씨 가족은 오후 2시가 좀 넘어 도장에 나왔는데, 그때부터 못 보던 남성이 옆 가게 안에 있는 것을 보고 수상하다고 여겼다.

안씨는 “그 가게 창을 통해 비친 모습이 아무래도 안 좋아서 남편이 애들에게 한번 체크해보라고 했었는데, 갑자기 여자 비명이 들려서 곧바로 뛰어 들어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들이 가게 안으로 들어갔을 때 문제의 남성이 피해 여성을 창고 형태의 방으로 끌고 들어가는 것을 봤고, 따라 들어간 안씨 가족은 남자가 여성을 성폭행하려는 것을 목격했다.

안씨는 “남편이 그 남자를 바로 덮쳤고, 이 사람이 제압당하니까 남편의 팔을 물고 상처를 냈다”며 “우리 아들들이 그걸 보고 놀라서 같이 달려들었다”고 긴박했던 순간을 떠올렸다.

또 “나와 딸은 그 여자 점원을 데리고 나와 도장 안에 잠시 머물게 했고, 범인이 도망가지 못하게 문을 잠갔다”고 전했다.

안 관장은 용인대 태권도학과 출신으로 30여년간 태권도를 가르쳐왔지만, 실제 범죄 현장에서 이렇게 무술을 쓴 것은 처음이라고 홍연 씨는 전했다.

미국은 범죄자들이 총기를 소지하는 경우가 많아 아무리 무술 유단자라 하더라도 맨몸으로 대응하기는 쉽지 않은 일이다.

당시 범인이 총기나 흉기를 갖고 있을 가능성에 대해서는 생각해보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홍연 씨는 “사실 무모하긴 했다”며 “다만 남편이 워낙 태권도를 오래 했고, 그 가게에서 일하는 아르바이트생들이 다들 자식 같다는 마음에 그냥 다른 생각 없이 바로 뛰어간 것 같다”고 말했다.

다시 비슷한 상황을 맞는다면 나서겠느냐는 질문에도 그는 주저함 없이 “똑같을 것”이라고 답했다.

안 관장은 태권도 8단에 합기도 6단, 딸 현정(22) 씨와 두 아들 형빈(20)·성훈(18) 씨는 각각 태권도 5단, 홍연 씨는 태권도 4단으로, 가족 모두 태권도 고수들이다.

안 관장은 1994년 미국으로 이주해 휴스턴에 터를 잡고 태권도를 전파해 왔다고 한다.

홍연 씨는 태권도장 근황에 관해 “코로나19 때 좀 힘들었는데, 점점 회복되는 추세”라며 “요즘 우리 도장에 한인들은 몇 명 안 되고 남미계 미국인들이 많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그리 큰일을 한 것은 아니지만, 이번 일을 계기로 태권도가 더 많이 알려졌으면 한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관련기사

Picture of Joshua Byun

Joshua Byun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구인구직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리 장의사
선우 인슈런스
코너스톤 종합보험